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태경 "전광훈 구속해야…빌미 준 이해찬도 일벌백계"

송고시간2020-08-17 14:47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신도들의 광복절 집회 참가를 독려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의 구속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전 목사를 향해 "코로나 사태 초기 신천지보다 더 질이 나쁘다"며 "수많은 의료진과 공무원, 국민이 힘써온 방역이 순식간에 물거품이 됐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국가방역체계를 무시한 전 목사를 즉각 구속해야 한다"고 했다.

나아가 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가 집회 금지 장소인 서울광장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분향소 설치, 전 목사 측의 광화문 집회 강행에 빌미를 줬다며 책임론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불법 분향소를 주도한 당시 장례위원장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서울시 부시장을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당국이 전 목사를 경찰에 고발한 것을 거론, "경찰은 분향소 설치를 지시한 사람들을 모두 기소하면 된다"며 "내편 무죄, 네편 유죄의 이중잣대는 안 된다. 그래야 전광훈 엄벌의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경찰과 보건당국이 분향소 설치의 위법성을 놓고 책임 떠넘기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이러니 전광훈 같은 사람이 국가방역체계를 우습게 보고 집회를 강행한다. 핵심 원인은 문재인 정권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oVmJYOxoSo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