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일파티 총기난사에 8살 여아 사망…미국 곳곳 '피의 휴일'

송고시간2020-08-17 09:48

아빠 총에 손 댄 두 살배기 숨져…100여발 대규모 총격전도

뉴욕·시카고 등 사상자 속출…CNN "'폭력의 전염병' 현상"

신시내티 총격 현장을 정리하는 미국 경찰
신시내티 총격 현장을 정리하는 미국 경찰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가정집 생일파티장에서 총기 난사로 8살 여자아이가 숨지는 등 휴일을 맞은 미국 곳곳이 총격 사건으로 얼룩졌다.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시(市) 주택가 뒷마당에서 열린 15살 소년의 생일 파티에 괴한들이 총기를 난사했다고 1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이 보도했다.

이번 난사로 8살 소녀 미케일라 피킷이 사망했다.

경찰은 사건 당시 10대들이 생일 파티에 다수 참석했고, 총격범들은 파티장의 누군가를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다량의 탄피를 회수했으며 3∼4명으로 추정되는 총격범을 추적 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는 15일 두 살배기 남자아이가 안전장치가 풀린 아빠 권총에 손을 댔다가 총알에 맞아 사망했다.

경찰은 아이 아빠인 안토니오 큐어턴(24)이 권총을 훔쳤고, 잠금장치도 제대로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과실치사와 총기 절도 혐의 등을 적용해 큐어턴을 기소했다.

이와 함께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한 벼룩시장에서는 휴일인 이날 상점 주인과 고객 간 다툼으로 100여발의 총탄이 오가는 대규모 총격전이 발생해 5명이 중상을 입었다.

"총기 폭력을 끝내자"는 현수막이 내걸린 신시내티 시내
"총기 폭력을 끝내자"는 현수막이 내걸린 신시내티 시내

[AP=연합뉴스]

뉴욕과 시카고 등 대도시에서도 쉴 새 없이 총성이 울렸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뉴욕에서는 지난 14∼15일 32건의 총격 사건이 발생해 43명이 다치거나 숨졌다.

또 시카고에선 40명이 총상을 입었고, 18살 소년을 비롯해 4명이 사망했다.

필라델피아와 신시내티에서도 각각 19명, 22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한편 미국 싱크탱크인 형사행정위원회는 올해 5∼6월 한 달 사이 시카고, 필라델피아, 밀워키 등 20개 주요 도시에서 총격 등에 따른 살인 사건이 37% 증가했고, 가중 폭행 사건은 35% 늘었다고 발표했다.

CNN방송은 총기 사고 급증 등을 '폭력의 전염병' 현상으로 규정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대량 실업, 흑인 사망 사건에 따른 경찰 신뢰도 저하 등을 원인으로 꼽았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