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평서 2명 코로나19 확진…성북 사랑제일교회 관련

송고시간2020-08-16 15:40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가평=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 가평군은 지역에 거주하는 40대 여성 A씨(가평군 5번)와 80대 여성 B씨(가평군 6번) 등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확진 판정을 받은 C씨의 딸로 A씨 모녀는 모두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이다.

A씨는 지난달 29일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지난 4일부터 감기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가평 하누리재가복지센터에 머물던 중 C씨가 이 시설에 입소하기 위해 건강검진을 받는 과정에서 확진되자 진단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B씨 외에 함께 검사를 받은 하누리재가복지센터 관련자 52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A씨와 B씨는 각각 안산생활치료센터와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다.

보건 당국은 A씨와 B씨의 접촉자와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등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