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전광훈 행태 성토…"통합당의 입장 뭔가"(종합)

송고시간2020-08-16 18:03

전광훈 목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광훈 목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전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 우려 속에서 광화문 광복절 집회를 강행한 일부 보수단체들의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사랑제일교회의 신도를 이끌고 집회에 참여한 전광훈 목사를 향한 강경 발언이 줄을 이었다.

송갑석 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강력한 공권력을 행사해야 한다"며 "핵심 책임자들을 즉각 체포·구금하고, 사랑제일교회 등 관련 시설을 폐쇄하고, 신천지 사태와 마찬가지로 교인 명단 파악과 추적, 검사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송 대변인은 "전 목사는 '바이러스 균을 교회에 갖다 부었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국민 누구나 신천지를 연상할 것"이라며 "더 심각한 것은 감염병 대처 문제를 정치화하고, 종교활동을 가장해 국민 생명을 위협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수단체 불법집회에 대한 미래통합당의 무대응은 무언의 지지로밖에 볼 수 없다. 홍문표 의원은 집회에 참석, 지지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며 "전광훈과 손잡고 '죽기를 각오'했던 황교안 전 대표의 호소는 여전히 유효한가"라고 반문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A_Qa8wpr7k

국회 법사위원인 박범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법원은 직권으로 전광훈 보석을 취소하고 재수감해야 한다"며 "통합당은 전광훈에 대한 입장이 뭔가"라고 물었다.

8·29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는 온라인 합동연설회에서 "방역에 도전하는 집단행동이 서슴없이 벌어졌다"며 "집회를 부분 허용한 법원 판단에 깊은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 목사 보석 취소를 주장했다.

김부겸 후보는 입장문을 내고 "교회가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며 흑색선전을 읊어대는 전 목사의 행태는 정치도 표현의 자유도 아닌 망상이자 집착"이라며 "일부러 마스크를 벗고 집회를 한 것은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박주민 후보는 "전 목사는 위법한 집회나 시위에 참가해서는 안 된다는 보석 조건을 모조리 어겼다"며 "전 목사는 다시 구속돼야 한다. 법원이 조속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고위원 후보들도 비난 대열에 합류했다. 노웅래 후보는 "전 목사 등을 감염병예방법과 테러방지법 위반 혐의로 즉각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원욱 후보는 페이스북에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해 신도 명부를 확보하고, 전광훈을 긴급체포해야 한다"며 "그 자야말로 바이러스 테러범"이라고 썼다.

8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8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