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합 "김원웅 무도한 주장…즉각 사퇴해야"(종합)

송고시간2020-08-16 15:46

진중권, 민주당 향해 "애국가 폐기하고 박정희 파묘할 건가"

기념사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기념사하는 김원웅 광복회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원웅 광복회장이 15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8.1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16일 김원웅 광복회장의 광복절 기념사를 "무도하다"고 평가하면서 김 회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초대 임시정부 대통령을 이름만으로 부르고, 대한민국의 국가인 애국가를 부정하고, 현충원의 무덤까지 파내자는 무도한 주장을 했다"며 "그가 언급한 내용이 국민화합을 선도하는지, 회원들의 뜻을 대표하는지 지극히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독립운동 정신의 본산을 사유화하는 김 회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DtakRMdFgU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임시정부 대통령을 역임하고 역대 대통령 중 가장 강경했던 그래서 일본과 수교까지 거부했던 이승만을 친일부역자로 몰았다. 김구를 포함한 독립운동 선열이 자랑스럽게 불렀던 애국가를 친일 노래로 매도했다"며 "좌파의 친일몰이가 지나치면 얼마나 자기 파괴적이 되는지 잘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을 이간질하는 것이 바로 매국행위"라며 "광복의 벅찬 감격마저도 편 나누어 찢어발기고, 증오하고, 저주하는 기념식이 왜 필요하냐"고 날을 세웠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민주당을 향해 "한국전쟁 때, 70년대 민주화 운동 때, 광주 5.18 항쟁 때도 불렀던 애국가를 공식적으로 폐기할 의사가 있는지, 박정희도 만주군관학교 들어가려고 혈서까지 쓴 악질 친일파인데 앞으로 국립묘지에서 박정희도 파묘할 것인지. 공식적으로 답해달라"고 요구했다.

진 전 교수는 "김원웅씨의 도발적 발언은 다분히 정치적"이라며 "지지율이 떨어지니 다시 '토착왜구' 프레이밍을 깔겠다는 의도가 엿보이는데, 역사와 보훈의 문제에 정략적으로 접근하는 그 경박함이야말로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해 제일 먼저 척결해야 할 구태"라고 꼬집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