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아사히신문 '각료 4명' 야스쿠니신사 참배 신랄 비판

송고시간2020-08-16 10:16

"아베 정권 전체의 역사관 의심받을 사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작년 9월 새롭게 구성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에 몸담은 각료 4명이 태평양전쟁 종전일(패전일)인 15일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한 것에 대해 일본 유력 일간지인 아사히신문이 16일 자 사설을 통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영토담당상,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 등 각료 4명은 전날 태평양전쟁을 이끈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 당시 총리 등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장관)이 15일 태평양전쟁 패전(종전) 75주년을 맞아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기 위해 경내로 걸어가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장관)이 15일 태평양전쟁 패전(종전) 75주년을 맞아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기 위해 경내로 걸어가고 있다.

작년 9월 첫 입각 전에도 주요 행사 때마다 수시로 야스쿠니를 찾았던 고이즈미 환경상은 별도 기자회견에서 각료 자격으로 참배하는 것에 대해 "주저하지 않았다"며 "(야스쿠니 참배가) 뉴스가 되는 일이 없도록 하는 시대가 돼야 한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하기우다 문부과학상은 참배의 변으로 "부전(不戰)의 맹세를 새롭게 했다"고 주장했다.

에토 영토담당상은 전몰자 추도 방식에 대해 "중국이나 한국의 얘기를 들을 일이 아니다"라고 했고, 다카이치 총무상은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분들을 어떻게 모시고, 위령할지는 각 나라의 국민이 판단할 문제"라고 강변했다.

현직 각료의 패전일 참배는 4년 만에 처음이고 그 인원은 2012년 12월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이후 가장 많았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태평양전쟁 패전 75주년인 15일 야스쿠니 신사에서 군복 차림에 욱일기 문양을 넣은 마스크를 쓴 남성이 참배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태평양전쟁 패전 75주년인 15일 야스쿠니 신사에서 군복 차림에 욱일기 문양을 넣은 마스크를 쓴 남성이 참배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이와 관련, 아사히신문 사설은 아베 총리가 공물료만 보내고 참배하지 않았지만 고이즈미 환경상과 측근 3명 등 4명의 각료가 참배한 것은 "정권 전체의 역사관이 의심받을 사태"라며 아베 총리가 자중을 당부한 흔적도 없다고 비판했다.

사설은 "전쟁 희생자를 애도하는 마음은 누구도 부정하지 않지만 군국주의를 떠받친 국가 신도(神道)의 중심적인 시설을 현 정치 지도자가 참배하는 것은 유족이나 일반인이 참배하는 것과는 의미가 전혀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스쿠니 신사에는 도쿄재판(극동군사재판)에서 전쟁 책임을 추궁당한 A급 전범도 합사돼 있다"며 "침략 피해를 본 국가를 중심으로 일본이 과거 잘못을 잊고 전쟁 이전의 역사를 정당화하려는 것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가 2013년 12월 참배 이후로 야스쿠니에 가지 않는 것은 주변국과의 외교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한 결과일 것이라며 "그러나 각료의 참배를 계속 묵인한다면 (그들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총리가 15일 '닛폰부도칸'(日本武道館)에서 열린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5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식사(式辭)를 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 총리가 15일 '닛폰부도칸'(日本武道館)에서 열린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5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서 식사(式辭)를 하고 있다.

아사히 사설은 또 아베 총리가 전날 전국전몰자추도식 식사(式辭)에서 '역사와 겸허하게 마주한다'라는 취지의 이전 표현을 버리고 일본의 주변국 가해(加害) 역사에 대해서도 반성의 뜻을 계속 언급하지 않으면서 그간 외교·안보의 기본방침으로 내세운 '적극적 평화주의'를 주장한 것도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사설은 "아베 총리의 의도는 미래지향을 강조한 것일 수 있지만 집단적 자위권 행사의 일부 용인이나 무기수출 3원칙의 철폐 등이 '적극적 평화주의'란 명분으로 추진돼 온 점을 고려하면 위태하다는 느낌을 금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사설은 끝으로 "전쟁 체험자가 줄고, 기억이 희미해져 가는 지금이야말로 역사를 마주 봐야 한다"면서 아베 총리가 2015년의 전후 70년 담화에서 밝혔던 '정치는 역사로부터 미래를 향한 지혜를 배워야 한다'는 말을 잊은 듯하다고 꼬집었다.

(도쿄=연합뉴스)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 등 아베 총리 내각에 몸담은 각료 4명이 15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을 비판하는 아사히신문 사설.

(도쿄=연합뉴스)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 등 아베 총리 내각에 몸담은 각료 4명이 15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것을 비판하는 아사히신문 사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