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룬디, 벨기에·독일에 식민지배 51조원 배상 요구

송고시간2020-08-15 17:20

약탈한 문화재 반환도 요구

훼손된 채 철거되는 벨기에 국왕 동상
훼손된 채 철거되는 벨기에 국왕 동상

(헨트 AP=연합뉴스) 지난 6월 30일(현지시간) 벨기에 헨트의 한 공원에서 인부들이 빨간 페인트로 훼손된 국왕 레오폴드 2세(1835-1909)의 동상을 철거하고 있다. 레오폴드 2세는 재위 시절 옛 식민지였던 콩고에서 자행한 학살 등으로 인해 동상 철거 압력을 받아왔다. sungok@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동아프리카 부룬디가 벨기에와 독일에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배상금으로 430억 달러(약 51조원)를 요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레버리언 은디쿠리요 부룬디 상원의장은 지난 14일 수도 기테가에서 배상금 요구 사실을 밝히고 두 나라에 1899∼1962년에 훔쳐 간 문화재와 유물도 반환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니켈 생산국인 부룬디 경제규모는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추산 310억 달러가량이다.

부룬디 상원은 2018년에 역사가와 인류학자들로 구성된 위원회를 꾸려 부룬디에 대한 식민주의 영향을 조사하도록 한 바 있다.

부룬디는 벨기에가 식민지배 동안 인구를 세 부족으로 분류해 오늘날 정쟁의 씨앗을 뿌렸다고 보고 있다.

또한 벨기에가 최근 부룬디의 분열을 조장하고 2015년 쿠데타를 시도한 세력을 보호했다고 부룬디는 비판한다.

벨기에에서는 의원들이 벨기에의 콩고, 르완다, 부룬디에 대한 식민 통치의 과거사를 살피는 패널을 설치하기로 합의하는 등 제국주의 시절의 과거사에 대한 논의가 확대되고 있다.

부룬디의 배상금 요구는 앞서 먼저 콩고민주공화국이 벨기에에 배상을 청구한 뒤에 나왔다.

콩고의 요구는 지난 6월 필리프 벨기에 국왕이 과거 벨기에의 민주콩고 식민통치에 대해 유감을 표한 데 따른 것이다.

미국에서 백인 경찰이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숨지게 한 사건이 서구 내 인종차별주의에 대한 성찰을 촉발시켰다면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는 서구 식민주의의 유산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