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축구,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 홈경기 무관중 전환(종합2보)

송고시간2020-08-15 16:10

관중이 그리운 잠실야구장
관중이 그리운 잠실야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에서 개최되는 프로야구·프로축구 경기가 다시 무관중으로 개최된다.

KBO 사무국은 16일부터 진행되는 프로야구 서울·수원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이는 정부가 16일 0시부터 서울과 경기도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한 뒤 나온 야구계의 후속 조처다.

이에 따라 서울 잠실구장, 서울 고척 스카이돔,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는 당분간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른다.

두산 베어스,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kt wiz 등 4개 구단은 예매된 티켓을 모두 취소하고, 표를 산 팬들에겐 취소 수수료 없이 환불한다.

서울과 경기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내려와야 다시 야구장에 관중이 제한적으로 들어올 수 있다.

프로야구 구단은 다시 관중 없이 경기해야 하는 상황을 안타까워하면서도 "가장 중요한 건 팬들과 선수단의 건강이다"라고 강조했다.

kt와 두산 관계자는 "정부와 KBO의 방침에 적극 동참하겠다. 야구장 방역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며 "경기장에 팬들이 입장할 수 없는 상황이 안타깝지만, 다시 팬들이 경기장에 오실 때를 대비해 '거리 두기 관람' 준비를 다시 살피겠다"고 밝혔다.

서울 월드컵경기장 무관중 경기
서울 월드컵경기장 무관중 경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도 이날 정부 결정에 따라 16일부터 서울·경기 지역에서 개최되는 K리그1(1부)·2(2부) 경기를 당분간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K리그1 FC서울·수원 삼성·성남FC, K리그2 수원FC·서울 이랜드·부천FC·FC안양·안산 그리너스의 홈 경기가 해당한다.

나머지 지역에서는 경기장 수용 규모의 최대 25%까지로 늘어난 현행 유관중 체제가 유지된다.

이에 따라 당장 1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릴 K리그2 수원FC-제주 유나이티드 전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프로축구연맹 역시 서울·경기 지역의 관중 재입장 시점은 향후 방역 당국의 방침에 따라 정할 예정이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