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도심서 광복절집회 결국 강행…사랑제일교회 신도 등 합류

송고시간2020-08-15 16:11

보수단체, 세종대로·을지로입구 등에 2만명 이상 모여 "대통령 퇴진" 외쳐

좁은 간격에 마스크 미착용 참가자 곳곳에…경찰 "방역기준대로 집회 관리할 것"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오주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재확산하는 가운데 광복절인 15일 보수단체들의 서울 도심 집회가 빗속에서 강행됐다.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등 정부와 여당 규탄 집회 참가자들이 길을 가득 메우고 있다.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으로 집회 대부분이 통제됐으나, 전날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는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인파가 몰렸다. 2020.8.15 mon@yna.co.kr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으로 집회 대부분이 통제됐으나, 전날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는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도합 2만명가량의 인파가 몰렸다.

◇ '집회 안한다'던 사랑제일교회…전화 거니 "동화면세점 가라" 자동안내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사랑제일교회는 이날 신고한 경복궁역 인근 상경집회에 대해 금지 통보를 받았으나 전국 신도들에게 다른 집회에 참여하도록 독려했다. 이 교회에서는 이날 오후 2시 현재 누적 확진자가 최소 134명 나왔다.

교회 관계자는 "어제(14일)부터 신도들에게 집회에 참가하지 말라는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지만 이날 사랑제일교회 대표전화에서는 "정오 광화문역 6번출구(동화면세점)에서 집회가 시작된다"는 음성 안내가 나왔다.

실제 정오가 되자 광화문역 인근에는 전국에서 상경한 이 교회 신도들의 관광버스 수십대가 도착했다.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몰려 경찰이 통제를 시도하자 일부 참가자는 고성을 지르며 반발하거나 경찰관을 밀치기도 했다.

사랑제일교회 등 참가자들이 집결하면서 당초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100명 규모로 신고한 동화면세점 앞 세종대로 집회는 참가자가 5천명을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참가자들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의 잇단 성추문 등을 규탄하며 "대통령 퇴진" 등을 외쳤다.

◇ 인파 몰려 '거리두기'는 뒷전…마스크 벗고 모여 앉아 음식 먹기도

집단감염 우려 속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
집단감염 우려 속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리고 있다.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으로 집회 대부분이 통제됐으나, 전날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는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인파가 몰렸다.2020.8.15 mon@yna.co.kr

주최 측은 연단을 중심으로 펜스를 설치했지만 갑자기 사람이 늘어난 탓에 '거리두기'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서로 어깨가 닿을 정도로 참가자들이 밀집되자 진행자는 "사람이 너무 몰려 있다"며 경찰에게 협조 요청을 하기도 했다.

참가자 수천명이 왕복 10차로인 세종대로를 완전히 차지하고 광화문과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했다. 집회금지구역인 광화문광장 안에도 수백명이 모여 구호를 외치거나 기도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마스크는 대부분 소지하고 있었지만 벗거나 턱 아래로 내려 쓴 사람들이 자주 눈에 띄었다. 일부 참가자들은 아예 마스크를 벗고 바닥에 모여 앉아 음식을 나눠 먹었다.

길을 가던 시민들은 "가뜩이나 교회 (집단감염) 때문에 난리인데 왜 여기서 이러냐"며 집회 참가자들을 향해 화를 내기도 했다.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도하는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는 오후 1시께 을지로입구 집회를 시작했다.

세찬 비가 30분 넘게 쏟아졌지만 참가자는 계속 불어나 오후 2시를 지나며 3천명(주최 측 추산)을 넘었고 계속 불어나고 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오후 5시께 광화문 방향으로 행진할 계획이다.

◇ 경찰 "허용 구역 바깥 집회는 불법…방역 공무원에 폭력 행사하면 체포"

집단감염 우려 속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
집단감염 우려 속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리고 있다.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으로 집회 대부분이 통제됐으나, 전날 법원의 집행정지 결정으로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과 중구 을지로입구역 등 2곳에서는 개최가 가능해지면서 인파가 몰렸다.2020.8.15 mon@yna.co.kr

경찰 관계자는 "법원이 집회금지명령 집행정지 결정을 내린 2건의 집회는 방역 기준에 맞춰 합법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나머지 집회는 모두 불법이어서 참가자가 집결하는 단계에서부터 모두 제지한다는 방침이다.

집회를 강행할 경우에는 현장에서 서울시·방역당국 공무원과 함께 귀가를 설득하고 경고 방송도 하기로 했다.

경찰은 집회 자제 요청에 응하지 않는 참가자들을 강제 해산하고, 공무원에게 폭력을 행사할 경우에는 즉각 체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집회 참가자들을 고발할 계획이다.

경찰에 따르면 오후 3시 기준 세종대로(광화문∼시청교차로), 종로(종로1가∼정동교차로), 사직로(독립문교차로∼동십자교차로)의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

왕복 8차로인 남대문로(한국은행교차로∼을지로입구)는 왕복 4차로로 운행 중이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