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체프테게이, 육상 남자 5,000m 세계新…12분35초36

송고시간2020-08-15 14:24

도쿄올림픽에서 파라와 신구 장거리 스타 대결 기대

세계 기록 작성한 체프테게이
세계 기록 작성한 체프테게이

(모나코 AP=연합뉴스) 조슈아 체프테게이가 15일(한국시간) 모나코에서 열린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5,000m 경기에서 12분35초36의 세계 신기록을 작성한 뒤 기뻐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조슈아 체프테게이(24·우간다)가 육상 남자 5,000m 세계기록을 16년 만에 바꿔놨다.

체프테게이는 15일(한국시간) 모나코에서 열린 세계육상연맹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5,000m 경기에서 12분35초36에 레이스를 마쳤다.

케네시아 베켈레(에티오피아)가 2004년 6월 1일에 작성한 12분37초35를 1초99 앞당긴 세계신기록이다.

체프테게이는 경기 뒤 세계육상연맹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건이 좋지 않았지만, 고향에 있는 사람들을 떠올리며 나 자신에게 동기부여를 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체프테게이는 '장거리 신성'으로 불린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5,000m 8위, 10,000m 6위에 그쳤던 체프테게이는 2017년 런던 세계선수권대회 10,0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며 주목받았다. 2017년 런던 선수권 10,000m 챔피언은 '영국의 장거리 영웅' 모 파라였다.

파라가 마라톤으로 전향한 뒤인 2019년 도하 세계선수권에서는 체프테게이가 26분48초36으로 정상에 올랐다.

파라는 2021년에 열릴 예정인 도쿄올림픽에서는 10,000m 경기에 출전할 예정이다.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리면 남자 10,000m에서 신구 장거리 스타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그동안 5,000m보다 10,000m에서 두각을 드러내던 체프테게이는 5,000m에서 세계기록을 세우며 기세를 올렸다. 파라도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개인 훈련을 하고 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