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 호우 피해액 2천500억원 육박…하루 새 240억원↑

송고시간2020-08-15 10:34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지역의 호우 피해액이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수해 복구 현장
수해 복구 현장

[촬영 천경환 기자]

15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기준 도내 호우 피해액은 2천498억원(공공시설 2천182억원, 사유시설 316억원)에 이른다.

하루 사이 240억원이나 늘었다.

지역별로는 충주가 783억원으로 가장 많고 제천 722억원, 음성 300억원, 단양 494억원, 진천 57억원 등이다.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은 도내 수해 지역의 정확한 피해 규모를 확인하고자 오는 19일까지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피해가 난 시설 응급복구 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공공시설은 2천557곳 중 2천339곳(91.5%)의 응급복구를 완료했다.

사유시설도 1천105곳 중 941곳(85.2%)의 응급복구가 끝났다.

다만 이들 시설의 항구 복구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충북도와 일선 시·군은 주말인 이날도 하천·도로·철도·상하수도·임도 등 공공시설 218곳, 농경지·공장·태양광·주택 등 사유시설 164곳에서 복구 작업을 한다.

실종자 수색
실종자 수색

[충북도 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장에는 공무원 320명, 군인 520명, 경찰 17명, 소방 193명, 자원봉사자 1천120명 등 2천751명이 투입된다.

산사태 지역을 중심으로 장비 627대도 배치했다.

이재민 290가구 559명과 일시 대피자 69가구 104명은 여전히 집에 돌아가지 못하고 임시 주거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충북도 소방본부는 충주에 인력 127명, 장비 33대를 투입해 실종자 3명에 대한 수색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충주에서는 지난 2일 수해 현장으로 출동하다 사고를 당한 소방대원 1명 외 주민 2명을 찾고 있다.

충북에서는 이번 집중호우로 이들 말고도 10명이 숨지는 인명피해가 났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