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 열흘째…실종자 2명 수색 총력

송고시간2020-08-15 08:58

낮아진 수위에 수변 집중…인원 1천491명·장비 197대 동원

의암호 사고 실종자 7일째 수색
의암호 사고 실종자 7일째 수색

[강원도소방본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춘천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 열흘째를 맞은 15일 사고수습대책본부는 오전 6시부터 남은 실종자 2명을 찾기 위한 수색을 이어갔다.

수색당국은 사고 발생 후 이날이 북한강 수위가 가장 낮다고 판단해 새로 드러난 뭍을 중심으로 정밀 수색을 벌이고 있다.

소방에 따르면 사고 당시인 지난 6일 강촌교 수위는 9.17m였지만 현재는 2.7m까지 낮아졌다.

이에 따라 수색당국은 오전 중에 의암교부터 경강교까지 기동순찰팀 30명을 투입해 물과 뭍이 맞닿는 수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할 계획이다.

오후에는 남이섬과 자라섬에 몰려든 부유물을 해체하면서 실종자를 찾을 예정이다.

이날 수색에는 소방·경찰·해경·군·시청 등 인력 1천491명과 차량·보트·헬기·드론 등 장비 197대가 동원된다.

다만 오전 8시 30분 현재 수색 현장에 안개가 채 걷히지 않고 비가 내려 드론과 헬기 등을 통한 항공 수색은 기상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이뤄질 전망이다.

수색당국 관계자는 "이날이 사고 이래 가장 수위가 낮은 만큼 미처 보지 못했던 1m를 최대한 빠르고 정밀하게 확인해 실종자들을 구조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6일 오전 11시 34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됐다.

이 사고로 7명이 실종돼 이날 현재까지 1명이 구조되고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자 2명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