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 특별전 광주·서울서 개막

송고시간2020-08-15 08:57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 정신을 예술로 승화한 특별 기획 전시 '별이 된 사람들'이 15일 광주시립미술관에서 개막했다.

특별 기획전시 '별이 된 사람들'
특별 기획전시 '별이 된 사람들'

[5·18기념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5·18기념재단과 광주시립미술관이 마련한 이번 전시회는 5·18 세계화의 의미를 담아내기 위해 국내는 물론 해외 유명작가까지 참여 작가의 폭을 확대했다.

세계적인 작가 쉴라 고우다(Sheela Gowda·인도), 피터 바이벨(Peter Weibel·독일), 쑨위엔 & 펑위(Sun Yuan & Peng Yu·중국)와 지명도 높은 국내 작가 등 모두 24팀이 참여했다.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추모하며 그들의 희생에 담긴 숭고미를 현대 미술로 해석한 작품들이 구성됐다.

직접 고발 중심의 리얼리티 묘사 대신 은유와 암시로 광주 정신이 나아갈 방향을 탐색해 나가는 데 의미를 둔 것이 이번 전시의 특징이다.

전시는 내년 1월 31일까지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1∼4전시실과 로비에서 열린다.

5·18기념재단은 또 5·18 연대사업 공모에 선정된 청년단체 장동콜렉티브와 함께 광주-서울 교류 전시 '모든 사라지는 것들은 뒤에 여백을 남긴다'를 진행한다.

5·18 미래 세대의 역할과 가능성을 조명해보자는 취지로 광주와 서울의 90년대 생 작가들이 참여하고 기획했다.

전시는 이날부터 25일까지 서울 은평구 예술공간 '서로'에서 진행된다.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