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은경 "수도권 대규모 집단유행 이어질 수 있는 엄중한 상황"(종합)

송고시간2020-08-14 15:21

"연휴·도심집회 통해 이어지면 전국으로 확산할 수도"

'집단감염 발생' 사랑제일교회 방역
'집단감염 발생' 사랑제일교회 방역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4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입구에서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마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시설 폐쇄 조치를 내렸다. 2020.8.14 saba@yna.co.kr

(세종=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방역당국은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사례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수도권 대유행' 상황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4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지금 수도권은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이 이어질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유행 양상도 서울·경기에서 하루 만에 확진자 수가 배로 증가할 정도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고 연결고리가 밝혀지지 않은 비율도 13%를 넘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2∼13일 이틀 연속 50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은 100명을 넘어서며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한 우리제일교회 출입 통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한 우리제일교회 출입 통제

(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14일 오후 출입 통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8.14 xanadu@yna.co.kr

지난달 25일(113명)에도 일시적으로 100명을 넘은 적이 있지만, 해외유입 요인이 아닌 지역감염 확산에 따른 100명대 기록은 사실상 지난 4월 1일(101명) 이후 4개월 반 만에 처음이다.

실제 이날 신규 확진자 85명은 지난 3월 31일(88명) 이후 최다 수치다.

정 본부장은 이런 상황을 언급하면서 "8월 중순인 지금 방역망과 의료시스템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코로나19를 통제할 수 있을지, 아니면 통제 범위를 넘어서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해야 할지를 결정해야 하는 기로에 서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지금 수도권의 유행 확산세는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무뎌지고 거리두기 참여 강도가 낮아지고 있다는 큰 위험의 신호"라고 평가하면서 거듭 방역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구체적으로 광복절부터 17일까지 이어지는 연휴 기간 종교행사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대규모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광복절 집회 참석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모임은 감염위험이 있다면서 가족·지인 간 식사, 회의 등을 최소화하고 불가피할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현재 코로나19 확산세가 수도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무증상·경증 감염자가 산발적으로 이어져 교회, 다단계 방문판매, 소모임 등을 통해 집단발병하고 이런 감염이 학교, 어린이집, 직장, 시장 등으로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가) 방학, 휴가, 내일(15일)부터 시작되는 연휴, 도심 집회 등으로 이어지며 대규모로 증폭돼 발생하게 되면 전국으로 확산할 수 있는 그런 절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특히 광복절부터 17일까지 이어지는 사흘 연휴를 '위기상황'이라고 규정하면서 "이 고비를 잘 넘겨야 유행의 규모를 규정할 수가 있을 것 같다. 주말에 어떤 노력을 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