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6일 현대家 회동 없어요'…변중석 제사 3월 정주영과 합쳤다

송고시간2020-08-15 07:30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2008년 이후 매년 8월 16일 저녁 회동했던 범현대가(家) 일원들이 올해부터는 모이지 않는다.

정주영 전 현대그룹 회장의 제사와 부인인 변중석 여사의 제사를 합쳐 3월 모시기로 했기 때문이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범현대가 가족들은 16일인 변중석 여사의 13주기에 별도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변 여사의 제사를 3월 정주영 회장 19주기 제사 때 함께 지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고 정주영 회장 19주기 맞아 청운동 모인 범현대가
고 정주영 회장 19주기 맞아 청운동 모인 범현대가

윗줄 왼쪽부터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화재보험 회장,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 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뒷줄 왼쪽부터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범현대가는 지난해까지는 정주영 명예회장과 변중석 여사의 제사를 따로 지내며 1년에 3월과 8월, 두 번씩 모였다.

정 명예회장 별세 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옛 자택에서 모이다가, 2015년 변 여사 8주기 때부터는 장남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한남동 집으로 장소를 옮겼다.

그러다가 작년 3월 청운동 주택의 소유권이 정몽구 회장에서 아들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으로 넘어가고서는 8월 변 여사 제사 때부터 다시 청운동에서 만났다.

이들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창이던 중에도 참석 인원을 축소해서 제사를 지냈다.

당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001450] 회장, 정몽일 현대기업금융 회장,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부부, 손자녀인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참석했다.

정 명예회장의 조카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규 HDC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몽선 성우그룹 회장 등도 모습을 보였다.

정몽구 회장은 불참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故정주영 회장과 부인 변중석 여사
故정주영 회장과 부인 변중석 여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