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 취해 택시기사 때리고 깨문 현직 검사 입건

송고시간2020-08-14 13:51

대검찰청과 서초경찰서
대검찰청과 서초경찰서

서울 서초구 누에다리에서 바라본 대검찰청과 서초경찰서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서초경찰서는 술에 취한 채 택시기사를 때리고 깨물어 다치게 한 혐의(상해)로 현직 검사 이모(36)씨를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씨는 이날 오전 0시 40분께 서초나들목 부근에서 주행하던 택시의 문을 열려다 이를 말리는 택시기사 A(60)씨의 얼굴을 때리고 어깨를 깨문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인천지검 부천지청 소속으로 대검찰청에 파견근무 중인 평검사로 확인됐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나 이씨가 심하게 취해 진술하기 어려운 상태였기 때문에 일단 귀가하도록 했다면서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