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사방' 유료회원 2명 구속영장…유사강간·성착취물유포 혐의

송고시간2020-08-14 09:44

성착취 '박사방' (PG)
성착취 '박사방'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13일 텔레그램 '박사방' 범행에 적극 가담한 남성 유료회원들 중 A(30)씨와 B(26)씨에 대해 추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박사' 조주빈(24·구속기소)·공범 남경읍(29·구속기소)과 공모해 피해 여성을 만나 유사강간을 저지르고 불법 촬영한 혐의(강제추행 등)를 받는다.

B씨는 텔레그램에 '교복', '지인', '능욕' 등 대화방 3곳을 따로 운영하며 1천406건의 성착취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영상 가운데는 '박사방'에서 제작·유통된 아동 성착취물 270건도 포함된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박사방 유료회원 100여명을 입건해 그 중 60여명을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나머지 40여명도 추가 수사해 검찰로 넘길 예정이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