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각계 원로지식인 "강제동원 피해자·일본제철 직접대화 나서야"

송고시간2020-08-14 08:36

(서울=연합뉴스) 한국의 동아시아평화회의와 대화문화아카데미, 일본의 일한온라인회의추진위원회는 25일 서머셋팰리스 서울에서 '코로나 위기와 한일관계'를 주제로 화상회의를 하고 한일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 왼쪽부터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한국대사,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2020.7.26 [동아시아평화회의, 대화문화아카데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국의 동아시아평화회의와 대화문화아카데미, 일본의 일한온라인회의추진위원회는 25일 서머셋팰리스 서울에서 '코로나 위기와 한일관계'를 주제로 화상회의를 하고 한일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 왼쪽부터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한국대사,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2020.7.26 [동아시아평화회의, 대화문화아카데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이부영 전 국회의원 등 정·관계, 종교계, 학계 등 원로들이 참여한 단체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가해 일본기업간 직접 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동아시아평화회의와 대화문화아카데미는 광복절 75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성명을 발표하고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양국 정부가 나서서 협상 타결을 가져오기를 기대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며 "민사배상 소송인 강제징용 문제에 피해자 측 소송대리인과 일본기업의 소송대리인 사이에 대화와 협상을 촉구해본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의 강제동원 피해자 측과 일본 전범 기업 사이에 배상이 이뤄지고 사과와 화해를 성사시켰던 선례도 있다"고 언급하며 양측간 직접 협상을 거듭 촉구했다.

또한 "피해자 법률대리인 측이 일본기업 대리인 측에 여러 차례 대화를 제의했지만, 일본 기업 측은 일본 정부의 강경한 압박 때문에 나서지 못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민사소송의 당사자인 일본기업이 대화에 나서는 것을 막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21세기에 들어서 등장한 아베 신조 정권이 태평양전쟁 이전의 시대착오적 가치관을 역사수정주의라는 이름으로 일본 사회에 강요한 탓으로 동아시아평화를 위한 한일 동반자 시대가 닫혀버리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