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리나, 언니 비너스 꺾고 톱시드 오픈 테니스 8강행

송고시간2020-08-14 07:22

경기 종료 후 라켓을 맞대며 인사하는 세리나(왼쪽)와 비너스.
경기 종료 후 라켓을 맞대며 인사하는 세리나(왼쪽)와 비너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세리나 윌리엄스(9위)가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67위·이상 미국)를 물리치고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톱시드 오픈(총상금 22만5천달러) 단식 8강에 올랐다.

세리나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켄터키주 렉싱턴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단식 본선 2회전에서 비너스에게 2-1(3-6 6-3 6-4)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세리나는 비너스와 상대 전적에서 19승 12패를 기록했다.

세리나는 마지막 3세트에서 게임스코어 2-4로 끌려가며 위기를 맞았으나 이후 연달아 4게임을 따내며 승부를 뒤집었다.

이틀 전 베르나다 페라(60위·미국)와 1회전에서도 먼저 1세트를 내주고 2-1(4-6 6-4 6-1) 역전승을 거둔 세리나는 올해 2월 페드컵 이후 6개월 만에 출전한 공식 대회에서 2연승 했다.

세리나의 3회전 상대는 셸비 로저스(116위·미국)와 레일라 페르난데스(120위·캐나다) 경기의 승자다.

1980년생 비너스와 1981년생 세리나의 이날 경기는 두 선수 나이의 합계가 79세 19일이었다.

이는 WTA 투어 대회 사상 세 번째로 많은 두 선수 나이 합계 기록이다.

두 선수 나이의 합계가 가장 많은 WTA 투어 단식 경기 기록은 1981년 당시 46세였던 러네이 리처즈(미국)와 34세였던 마리 핀테로바(체코)의 경기로 두 선수 나이 합계는 81세 348일이었다.

이 부문 2위 기록은 2004년 47세였던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와 31세였던 에이미 프레지어(이상 미국) 전으로 두 선수 나이 합계는 79세 28일이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