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양성 900명 늑장통보 독일…휴가철 방역 휘청

송고시간2020-08-14 07:10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행정 참사…재확산기 진입 분석 잇따라

독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귀국자를 상대로 한 무료 코로나19 검사 [AP=연합뉴스]

독일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귀국자를 상대로 한 무료 코로나19 검사 [A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모범국으로 꼽혀온 독일이 휘청거리고 있다.

휴가철을 틈타 감염자가 급증하면서 사실상 재확산기에 들어선 형국이다.

귀국자들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무료 검사 결과가 늑장 통보되는 '행정 참사'가 벌어지며 빠른 재확산의 우려를 키우고 있다.

13일 독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1만9천964명으로 전날보다 1천445명이 늘었다. 지난 5월 1일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4월 초 6천명대에 달했다가 6월 중순에 100명대 후반까지 떨어졌다.

이후 공공생활 통제가 대부분 해제되고 휴가철을 맞이하면서 다시 확산 추세를 꾸준히 나타내고 있다.

이에 독일은 자체적으로 규정한 코로나19 위험국가 130여 개국에서의 입국자를 대상으로 최근 무료 의무검사를 하며 방역을 강화했다.

일부 국경지역 지방정부는 자체적으로 귀국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시행해왔다.

그러나 남부 바이에른주(州)는 귀국자 검사 결과를 지연 통보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바이에른주는 공항과 일부 기차역,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서 무료 검사를 해왔다. 시민이 자발적으로 응할 경우에서만이다. 7월 말부터 8만5천 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

베를린 초등학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등교한 학생들 [AFP=연합뉴스]

베를린 초등학교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채 등교한 학생들 [AFP=연합뉴스]

그런데 주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검사를 받은 4만4천명의 검사 결과 통보가 지난 2주 동안 이뤄지지 않았다. 이 가운데 양성은 900명에 달했다.

감염자 중 상당수가 감염 사실을 모른 채 지역사회에서 활동해왔을 가능성이 큰 것이다.

인력 부족과 소프트웨어 문제로 진행에 차질이 생겼다.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호평을 받아 정치적으로 급부상한 마르쿠스 죄더 바이에른주 총리는 트위터에서 당혹감을 표시하며 문제를 곧바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예정된 휴가도 연기했다.

지난 6월까지만 해도 기업의 작업장이나 공동주택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것과 달리, 최근에는 파티와 가족 모임 등을 통해 지엽적으로 감염이 확산하고 있어 감염 관리가 더욱더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활동적인 젊은 층에서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또, 독일 사회는 최근 여름방학이 끝나고 개학하면서 학교에서의 감염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미 의사노조 등 의료계에서는 2차 유행이 시작됐다는 평가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

대연정 소수파인 사회민주당의 보건정책 담당인 카를 라우터바흐는 ntv와의 인터뷰에서 "분명히 2차 유행이 시작됐다"면서 "방역 조치를 재조정하지 않으면 재확산 추세는 저절로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옌스 슈판 보건부 장관은 공영방송 ZDF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이 내년에 확실히 개발될 수 있고, 몇 달 안에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