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날씨] 금요일 중부지방 또 장맛비…전국 대부분 폭염특보

송고시간2020-08-13 20:00

먹구름 낀 서울
먹구름 낀 서울

(서울=연합뉴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위로 먹구름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금요일인 14일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장맛비는 이날 새벽부터 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에 내리기 시작해 서울과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북부, 강원영동까지 차차 확대되겠다.

14일부터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북부·서해5도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영동·충청남부·경북북부 20∼80㎜, 제주도산지 5∼20㎜ 등이다.

기상청은 14일 오전 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 저녁부터 다음날 낮까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북부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전라내륙은 오후 한때 5∼40㎜ 안팎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한편 북한에도 14일 비가 매우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임진강, 한탄강 등 경기북부 강 유역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라며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6∼36도로 예보됐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되고 밤에도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등급으로 예보됐다.

파고는 모든 해상 앞바다에서 0.5∼1.5m 높이로 예상된다. 먼바다 파고는 동해 1∼2.5m, 서해 1∼2m, 남해 0.5∼2m 높이로 일겠다.

다음은 14일 지역별 날씨 전망. [오전, 오후](최저∼최고기온) <오전, 오후 강수 확률>

▲ 서울 : [흐리고 가끔 비, 흐리고 비] (26∼28) <60, 90>

▲ 인천 : [흐리고 가끔 비, 흐리고 비] (25∼26) <60, 90>

▲ 수원 : [흐림, 흐리고 비] (25∼29) <30, 90>

▲ 춘천 : [흐리고 한때 비, 흐리고 비] (25∼28) <60, 80>

▲ 강릉 : [흐림, 흐리고 가끔 비] (26∼33) <30, 70>

▲ 청주 : [흐림, 흐리고 비] (26∼32) <30, 70>

▲ 대전 : [구름많음, 흐림] (26∼32) <20, 30>

▲ 세종 : [구름많음, 흐리고 한때 비] (26∼32) <20, 70>

▲ 전주 : [구름많음, 구름많음] (26∼34) <20, 20>

▲ 광주 : [구름많음, 맑음] (26∼31) <20, 10>

▲ 대구 : [구름많음, 구름많음] (25∼36) <20, 20>

▲ 부산 : [맑음, 맑음] (25∼32) <10, 10>

▲ 울산 : [맑음, 구름많음] (26∼34) <10, 20>

▲ 창원 : [구름많음, 맑음] (25∼34) <20, 10>

▲ 제주 : [맑음, 맑음] (28∼36) <0, 0>

k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