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고 교사가 기말고사 시험문제 유출…일부 학생 고득점

송고시간2020-08-13 15:24

사회문화 과목 23개항 중 20개항 특정 학생에 이메일로 미리 보내

시험지 유출
시험지 유출

[연합뉴스 자료사진]

(상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상주 한 고등학교 교사가 특정 학생에게 기말고사 시험문제를 유출한 것으로 드러나 교육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3일 해당 고교와 학부모 등에 따르면 A 교사는 지난 6일 교내에서 치른 기말고사 사회문화 과목 23개 문항 중 20개 문항을 2학년 B양에게 이메일로 보냈다.

A 교사는 기말고사 전인 지난달 24일 1학년 때 담임을 맡은 B양에게 이메일로 시험문제 20개가 담긴 파일을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B양은 기말고사에서 사회문화 과목에 만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B양은 같은 반 친구 태블릿 PC에서 메일 내용을 확인한 후 로그아웃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 학교 문과 2학년생은 70여명으로 유출된 문제를 본 학생들은 고득점을 받았다.

이런 사실이 지난 10일부터 교내에 알려지자 학생·학부모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학교 측은 문제 유출을 확인하고 문과 2학년생에게 재시험을 치르겠다고 통보했으나 학생·학부모들은 교사를 처벌하고 B양 성적을 0점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학교 측은 "시험문제 파일이 유출된 것을 확인했지만 교사가 왜 제공했는지는 명확하게 밝혀내지 못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했다.

학부모들은 "성적이 우수한 B양 내신 관리를 위해 이 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철저히 조사한 뒤 교사와 학생을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학교 측은 13일 상주경찰서에 A교사를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 의뢰하고 경북도교육청에 특별감사를 요청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