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서 중학생 코로나 확진…5개 학교 등교 중지(종합)

송고시간2020-08-13 10:19

61번 확진자와 9일 노래연습장 방문…동행 가족 모두 '음성'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허광무 기자 = 울산에서 중학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지역 학생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처음 있는 사례다.

울산시와 교육청은 이 학생이 다니던 학교를 비롯해 인근 학교 5곳에 대해 모두 등교 수업 중지 조처를 내렸다.

시는 13일 북구에 사는 천곡중학교 2학년 13세 여학생 A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함께 사는 A양 어머니와 여동생은 음성으로 나왔다.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고, 현재 울산대학교 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이 학생은 12일 울산에서 61번째 확진자로 판정받은 북구 거주 B(31)씨의 처 사촌동생으로 조사됐다.

가족 간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학생이 다니는 천곡중을 비롯해 인근 달천중, 상안중, 달천고, 동천고는 모두 학생 등교 수업을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대체했다.

A양은 지난 9일 오후 8시 30분∼10시 B씨와 함께 북구의 한 노래연습장을 방문했다.

이날 노래방에 함께 간 B씨 배우자와 다른 조카 2명은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와 시교육청은 학생이 다닌 학원을 비롯해 그동안 이동 경로 등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앞서 B씨는 지난달 30∼31일과 이달 6일에 서울을, 이달 4일과 8일에 부산을 각각 방문한 뒤 발열과 근육통 등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