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잇단 해킹 공격 받은 독일, 새 사이버 안보기관 창설

송고시간2020-08-12 21:53

연방하원 사이트의 메르켈 총리 사진 [AFP=연합뉴스]

연방하원 사이트의 메르켈 총리 사진 [AF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이 최근 증가하는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 안보기관을 새로 창설했다고 공영방송 도이체벨레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방부는 새 사이버 안보기관에 2023년까지 3억5천만 유로(4천8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새 기관의 본부는 독일 동부 할레에 있다.

이 지역은 독일의 탈(脫)석탄 정책으로 지역 광산 산업이 타격을 받고 있다.

독일 정부는 사이버 기관의 배치가 이 지역의 고용 시장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독일 정부는 최근 몇 년간 공공기관을 상대로 해킹 공격이 잇따르자 사이버 보안을 강화하는 방안을 강구해왔다.

특히 2015년 하원 네트워크에서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지역 사무소 메일 내용을 포함해 16GB(기가바이트)에 달하는 하원의 정보가 러시아 측에 해킹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독일 정부는 이와 관련해 최근 유럽연합(EU)이 러시아를 공동으로 제재할 것을 제안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