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북구 장등저수지 인근 하천제방 무너져…'둑 붕괴'로 오인(종합)

송고시간2020-08-12 19:49

"둑 터졌다" 오인 신고 '해프닝'
"둑 터졌다" 오인 신고 '해프닝'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2일 오후 광주 북구 장등동 장등저수지 인근 개울 둑이 무너져 있다. 북구는 당초 저수지 둑이 터졌다는 신고를 받았지만 현장 확인 결과 저수지 둑이 아닌 저수지 인근 개울 둑이 터진 것으로 확인했다.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구 장등동의 저수지 둑이 터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나, 현장 확인 결과 인근 하천 제방 일부가 무너진 것을 오인한 신고로 밝혀졌다.

12일 광주 북구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께 광주 북구 장등동 장등저수지 둑 일부에서 균열이 발생, 그곳에서 물이 새 침수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북구는 신고를 받은 직후 현장을 확인했으나, 저수지 둑이 아니라 인근 하천 둑 일부가 무너진 것으로 확인했다.

"둑 터졌다" 오인 신고 '해프닝'
"둑 터졌다" 오인 신고 '해프닝'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2일 오후 광주 북구 장등동 장등저수지 인근 개울 둑이 무너져 있다. 북구는 당초 저수지 둑이 터졌다는 신고를 받았지만 현장 확인 결과 저수지 둑이 아닌 저수지 인근 개울 둑이 터진 것으로 확인했다.iny@yna.co.kr

하천 둑 일부가 약해진 지반 탓에 무너져 내린 것을 신고 과정에서 오인해 저수지 둑이 무너졌다고 일부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 북구 관계자는 "폭우로 인한 수해 피해가 이어져 작은 조짐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하다 보니 오인이 있었던 것 같다"며 "현장 확인을 해 무너진 수로를 안전조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