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태혁, 영월장사 씨름대회서 통산 14번째 금강장사

송고시간2020-08-12 18:13

꽃가마 앉은 '금강장사' 임태혁
꽃가마 앉은 '금강장사' 임태혁

(서울=연합뉴스) 12일 강원 영월군 영월스포츠파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0 영월장사씨름대회에서 금강급(90kg 이하)에 등극한 임태혁(수원시청)이 꽃가마에 앉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8.12
[대한씨름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임태혁(수원시청)이 '위더스제약 2020 영월장사씨름대회'에서 금강급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임태혁은 12일 강원도 영월군 영월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금강장사(90㎏ 이하) 결정전(5전 3승제)에서 김기수(태안군청)에 3-2로 승리했다.

지난달 영덕 단오장사씨름대회에서 햄스트링을 다친 임태혁은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했지만, 강한 의지로 이번 대회에 나서 개인 통산 14번째 금강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태백·금강 통합장사에 올랐던 2011년 올스타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5번째 장사다.

8강(3전 2승제)에서 이민섭(창원시청)을 밭다리로 연달아 제압한 임태혁은 4강 김민정(영월군청)을 2-1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랐다.

결승 상대는 2월 방영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씨름의 희열' 태극장사 결정전에서 맞붙었던 김기수였다.

당시 5전 3승제로 진행된 결승에서 임태혁은 김기수에 3판 연속으로 이겨 최강자인 태극장사에 올랐다.

첫판부터 '강 대 강'의 대결이 펼쳐졌다. 김기수가 뒤집기를 시도했으나 순간 임태혁이 끌어치기로 제압해 리드를 잡았다.

두 번째 판에서는 경기 시간 1분 동안 승부가 나지 않았고 30초 연장 경기에서 김기수가 빗장걸이를 성공시켜 균형을 맞췄다.

세 번째 판에서는 김기수가 끌어치기로 임태혁을 눕히고 역전했지만, 네 번째 판 임태혁이 앞무릎치기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태안군청 곽현동 감독이 임태혁에게 경고를 줘야 한다며 주심에게 강력하게 항의해 퇴장당하기도 했다.

분위기가 과열된 마지막 판에서 임태혁은 밭다리 되치기로 김기수를 제압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설욕을 노렸던 김기수는 다시 한번 아쉬움을 삼켰다.

◇ 위더스제약 2020 영월장사씨름대회 금강급(90㎏ 이하) 경기 결과

금강장사 임태혁(수원시청)

2위 김기수(태안군청)

3위 김민정(영월군청)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