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최초 백신 승인' 러시아 코로나19 신규확진 다시 5천명대

송고시간2020-08-12 17:27

4천명대로 떨어진 지 하루만에 올라…재확산 우려 지속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2일(현지시간) 다시 5천명대로 올라갔다.

3주 이상 5천명대에 머물다 전날 4천명대로 떨어진 지 하루 만이다.

누적 확진자는 90만명을 넘어 미국, 브라질, 인도에 이어 여전히 세계 4위 규모다.

러시아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 모습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 모습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4개 지역에서 5천102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90만2천70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일일 신규 확진자는 지난 4월 말 이후 급증하기 시작해 5월 초순에는 한때 1만1천명을 넘으며 정점을 찍었다.

이후 점진적 하락세로 돌아서 지난 6월 26일 6천명대(6천800명)로 내려온 뒤 24일 동안이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다가 지난달 20일 5천명대(5천940명)로 떨어졌다.

5천명대 수준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0일까지 22일째 이어지며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이지 않다가 전날 4천명대(4천945명)로 내려왔었다.

전문가들은 방역 제한조치가 크게 완화된 가운데 주민들이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기본 방역 수칙도 제대로 지키지 않아 감소세가 지속할 수 있을지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이날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689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24만9천611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29명이 늘어 모두 1만5천260명으로 증가했다.

완치자도 7천123명이 추가돼 모두 71만298명을 기록하면서 완치율이 78%를 넘어섰다.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는 3천130만 건에 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이 전반적으로 완만한 감소세를 보이곤 있지만 각 지역 정부가 제한조치를 속속 해제해 나가면서 재확산 우려도 남아있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국제선 항공편의 단계적 운항 재개와 휴가철 여행객 증가가 재확산을 부추기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러시아 정부는 전날 보건부 산하 전염병 연구소가 자체 개발해온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최초로 공식 등록했다면서, 조만간 양산과 함께 의사·교사 등의 고위험군에 대한 접종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선 3차 임상시험도 거치지 않고 승인된 백신의 안전성에 대한 의문과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