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역 대합실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응급처치해 살려

송고시간2020-08-12 16:59

사탕 기도 막아 '하임리히법' 실시…다른 시민들도 119 신고하고 도와

응급처치하는 군인
응급처치하는 군인

(대전=연합뉴스) 12일 낮 대전역 대합실에서 해병대 군복을 입은 청년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에게 하임리히법을 실시하고 있다. 2020.8.12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역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여성을 군인과 시민이 응급 처치해 살렸다.

12일 한국철도(코레일) 등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께 대전역 대합실에서 2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주변에 있던 시민들은 119에 신고하는 한편 역무원에게 "사탕 두 개를 먹고 쓰러진 것 같다"고 알렸다.

역무원 등 주변인들이 여성의 등을 두드리자 입에서 사탕 한 개가 튀어나왔다.

남은 사탕 한 개가 안 나온 상황에서 해병대 군복을 입은 청년이 나타나 하임리히 요법을 실시했다.

응급처치하는 군인
응급처치하는 군인

(대전=연합뉴스) 12일 낮 대전역 대합실에서 해병대 군복을 입을 청년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에게 하임리히법을 실시하고 있다. 2020.8.12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자 기도를 막고 있던 남은 사탕 하나가 마저 튀어나왔다.

하임리히법은 음식물 따위가 기도로 들어갔을 때 이를 빼내기 위한 응급 처치 방법이다.

의료계 종사자로 추정되는 다른 시민도 119 상황실과 통화하며 응급처치 방법을 안내했고, 여성이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왔다고 한국철도 관계자는 전했다.

군인은 이어 도착한 119 구급대원에게 여성을 인계하고 자리를 떠났다.

쓰러진 여성은 의식을 되찾고 비교적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다들 당황한 상태였는데 군인이 나타나 응급처치를 한 뒤 떠났다"며 "위급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대응한 군인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