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이번엔 자국 내 중국인 겨냥 '돈세탁 수사'

송고시간2020-08-12 12:58

세무 당국, 뉴델리 등서 수색…"중국 비즈니스 제한 일환"

인도 콜카타에서 중국 지도 위에서 중국산 제품을 부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인도 콜카타에서 중국 지도 위에서 중국산 제품을 부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최근 국경 분쟁 후 중국을 겨냥해 각을 세우고 있는 인도가 이번에는 자국 내 중국인 등을 대상으로 '돈세탁 수사'를 벌였다.

12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인도 세무 당국은 전날 수도 뉴델리와 인근 위성도시 구루그람(옛 구르가온) 등에서 중국업체, 관련 인도인 직원과 은행원 등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수색과 조사를 벌였다.

세무 당국은 "일부 중국인과 인도 관계자 등이 유령 업체를 통해 돈세탁과 하왈라 송금을 했다는 첩보에 따라 조사가 진행됐다"고 밝혔다.

하왈라는 중동과 남아시아에서 주로 이뤄지는 무슬림의 비공식 송금 시스템을 말한다.

당국은 중국인의 지시에 따라 여러 가짜 업체에서 40여개의 계좌가 만들어졌고, 100억루피(약 1천600억원) 규모의 자금이 입출금된 것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중국인 1명이 체포돼 당국으로부터 신문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번 조사와 관련된 중국 업체와 은행 등의 이름은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다.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이번 조사는 최근 국경 갈등 여파 후 중국과의 비즈니스를 제한하고 모니터링하려는 노력의 하나로 보인다"고 밝혔다.

인도 보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사진을 불태우는 시위대. [EPA=연합뉴스]

인도 보팔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사진을 불태우는 시위대. [EPA=연합뉴스]

앞서 지난 6월 15일 인도 북부 라다크의 갈완 계곡 국경 지대에서는 중국군과 인도군 600여명이 무력 충돌, 수십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인도 육군은 이 충돌로 자국 군인 20명이 사망했다고 밝혔고, 중국 측도 피해 규모는 밝히지 않았지만 역시 사상자가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인도는 중국산 제품 불매 운동, 중국산 스마트폰 앱 사용 금지, 수입 규제 강화, 중국 업체와의 공사 계약 파기 등 '중국 퇴출'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분위기다.

인도와 중국은 국경 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지만, 아직도 국경을 확정하지 못한 채 3천488㎞에 이르는 실질통제선(LAC)을 사실상 국경으로 삼고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