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거돈 사건 엊그제 같은데…이번엔 부산시의원 성추행 논란(종합2보)

송고시간2020-08-12 14:22

부산 모 식당 주인과 종업원 등 3명 '성추행·갑질당했다' 경찰 신고

피해자 측 통합당 소속 변호사 "부적절한 신체 접촉에 폭행까지"

"자식이 보는 앞에서 추행"…해당 시의원 "그런 사실 없다" 부인

기자회견 갖는 피해자 측 김소정 변호사
기자회견 갖는 피해자 측 김소정 변호사

[촬영 김재홍 기자]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박성제 손형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회 A 시의원이 식당에서 식당주인과 직원을 강제 추행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A 시의원이 종업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신고를 접수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시의원이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식당을 뜬 뒤 피해자들은 12일 오전 0시 8분께 경찰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이 출동하니 A 시의원 일행은 모두 자리를 뜬 상태여서 임의동행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였다"며 "피해자 상대로 우선 A 시의원 범죄 혐의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 조사에 동행한 통합당 공동대변인 김소정 변호사는 이날 부산시의회 미래통합당 부산시당 기자회견에서 피해 내용을 설명했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피해자는 모두 3명으로 식당 주인, 종업원 등 여성 2명, 또 다른 종업원인 20대 남성이다.

여성들은 A 의원이 11일 오후 9시 30분부터 11시까지 부산 사하구 한 식당에서 술자리 동석, 음주 강요, 불필요한 신체 접촉 등이 있었다고 진술했다고 김 변호사는 설명했다.

20대 남성은 식대를 계산하는 과정에서 A 시의원 일행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변호사는 "추가 금액을 고지하는 과정에서 일행에 폭행을 당했다"며 "당시 A 시의원은 밖에서 가게 내부를 지켜봤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이에 앞선 지난 5일 오후 A 의원이 같은 식당을 방문해 여성 피해자 중 1명 어깨에 손을 얹고 있는 폐쇄회로(CCTV) 화면도 공개했다.

김 변호사는 "왼쪽 화면을 보면 피해자 B 씨의 자녀가 있는 앞에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하는 모습이 있다"며 "피해자들은 개인적 자괴감, 모멸감, 수치심 등 탓에 현장 CCTV를 다시 확인하는 것에 큰 부담을 갖고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A 시의원 일행은 '앞으로 가게 망할 줄 알아라는 등 협박도 했다고 한다"며 "식당 측은 영업에 지장이 있을까봐 신고를 망설였다"고 주장했다.

A 시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식당에서 일행 3명과 술을 마신 것은 맞다"면서도 강제 추행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사과문에서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우로 인해 시민 여러분 모두가 힘든 시기에 시의원 성추행 신고접수가 됐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히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사죄하고 또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