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스터 트롯 티켓으로 효도하려다 사기 당했다…경찰 수사

송고시간2020-08-11 17:26

부산 북구에서 개설된 계좌 이용해 티켓 판매 사기…피해자 수백명

콘서트 티켓 판매 사기
콘서트 티켓 판매 사기

[이미지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미스터트롯 콘서트 티켓을 구매하려다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미스터트롯 콘서트 티켓 사기 피해를 봤다'는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일부 피해자가 돈을 입금한 계좌는 현재 부산 북구에서 개설된 A씨 금융계좌로 확인됐다.

현재 북부경찰서는 해당 계좌와 관련된 중고거래 피해 고소장을 5건 접수한 상태다.

일반적으로 온라인 중고거래 사기 수사는 사기에 이용된 계좌 개설지 관할 경찰서에서 담당한다.

미스터트롯 콘서트 사기 피해자 모임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부터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티켓을 판매한다고 글을 올린 뒤 돈만 받아 챙기고 현재까지 콘서트 티켓을 발송하지 않았다.

A씨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티켓을 대량으로 확보해 일반적인 중고거래가보다 저렴하게 판매한다며 구매를 유도했다.

전국에 흩어져 있는 피해자들은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을 개설해 피해 사실을 공유하고 있다.

현재까지 채팅방 등에서 사기를 당했다고 호소하는 피해자는 2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모두 A씨 계좌로 돈을 입금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 피해자는 "A씨가 13만원 가량 R석을 15만원 정도에 판매했다"며 "피해자들은 대부분 부모님 효도선물을 위해 티켓을 어렵게 구매했다가 금전적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스터트롯 전국투어 콘서트는 4월부터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계속 취소되다 이달부터 서울에서 재개됐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콘서트가 연기돼 티켓을 못 받는 줄 알다가 콘서트가 재개되자 뒤늦게 피해 사실을 인지했다.

경찰은 A씨에게 현재 출석요구서를 발송한 상태며 출석하지 않을 경우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추적에 나설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픈 채팅방에서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이 모두 A씨 계좌로 피해를 봤다고 단정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 A씨 계좌로 돈을 입금한 추가 피해자를 확인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