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대문시장 중앙상가 추가 확진자 안나와…영업 재개(종합3보)

송고시간2020-08-11 20:03

시장 누적 확진자 9명…서울 코로나19 확진자 누계 1천706명

집단 감염 발생한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 거리
집단 감염 발생한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 거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상가가 위치한 거리. 2020.8.10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남대문시장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첫 확진자가 나온 '케네디상가'에서 인근 대규모 상가인 '중앙상가'로 번졌으나 11일에는 다행히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서울시에 따르면 남대문시장 '중앙상가'에서 일하는 상인 1명이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앙상가는 다양한 종류의 물품을 판매하는 종합 상가로 A·B·C 세 동으로 구성돼 있는데, 확진된 상인은 C동에서 일했다. C동 한 건물에만 515개 점포가 들어서 있으며, 상가회 회원으로 등록된 상인은 총 566명인 것으로 시는 파악하고 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 상가 확진자(서울 1693번)는 9일 확진된 '케네디상가' 상인(서울 1684번)과 지난달 30일과 이달 7일에 저녁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중앙상가 상인회 측은 확진된 상인이 케네디상가 상인과 이달 7일 한 차례 만났으며 다음날엔 일하러 나오지 않았고 9일부터는 상가 전체가 휴가여서 문을 열지 않았다고 전했다.

중앙상가 확진자는 증상이 없는 상태여서 방역당국은 이 환자의 검사일(9일)을 기준으로 이전 이틀간인 7∼8일 중앙상가 방문자 중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검사를 받으라고 안내하고 있다.

중구 관계자는 "두 상가 상인이 7월 30일에 만난 것은 의미가 없다"며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이달 7∼8일 방문자들이 검사받도록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중앙상가의 다른 상인들을 검사한 결과, 11일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구는 전했다. 이에 따라 중앙상가는 문을 열고 영업을 재개했다.

앞서 케네디상가에서는 1층에서 일하던 고양시 거주 여성이 지난 6일 처음 확진됐고 같은 상가의 같은 층에서 일하는 7명이 지난 9일 추가로 확진됐다.

이어 10일 중앙상가에서 또 확진자가 나오면서 남대문시장에서 확진된 상인은 총 9명이 됐다.

이 시장의 첫 확진자인 고양시 여성이 앞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반석교회 교인이어서 방역당국은 남대문시장 집단감염을 반석교회 관련 감염 사례로 분류하고 있다. 서울시 발표에 따르면 반석교회에서 전파된 케네디상가 관련 감염으로 11일 1명이 더 확진됐으나, 이 환자는 시장 상인이 아니라 기존에 확진된 상인의 가족이다.

집단 감염 발생한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
집단 감염 발생한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 한 상가의 문이 닫혀 있다. 2020.8.10 hwayoung7@yna.co.kr

방역당국은 10일 시장에 설치한 임시선별진료소를 이번 주말까지 계속 운영할 방침이다.

11일 오후 6시 기준 코로나19 서울 지역 확진자는 이날 0시보다 12명 늘어 누계 1천706명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