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내주 5·18 묘지 참배…국민통합 메시지 예고(종합)

송고시간2020-08-11 15:17

주호영, 대구 당원들과 전남 구례서 봉사…"호남 외롭지 않게 하겠다"

구례 찾은 통합당, 이재민 위로
구례 찾은 통합당, 이재민 위로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전남 구례군 오일장을 찾아 침수 피해 복구에 나선 주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다음 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11일 통합당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주호영 원내대표와 함께 오는 19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지역 경제인들 및 5·18 단체와 면담할 예정이다.

지난해의 경우 황교안 당시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가 5·18 기념식에 참석했다가 시민들의 반발에 묘지를 참배하지 못했고, 약 2개월 뒤 비공개로 참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바 있다.

김 위원장은 5·18 참배와 함께 국민통합을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 발표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은 당 대표인 비대위원장 직할로 국민통합위원회도 만든다.

통합당은 새 정강 초안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담았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정강·정책특위가 마련한 최종안을 보고받았다.

김 위원장은 6·25 전쟁 때 광주로 피난하던 길에 조모가 북한군 빨치산에 살해당하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다. 이후 그는 광주에서 초·중학교를 다녔다.

김 위원장은 광주 방문 취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통합당이 그동안 지나칠 정도로 호남 지역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며 "당을 새롭게 운영하기 위해선 호남 민심도 파악해야 한다"고 답했다.

호남에서의 통합당 지지율 상승을 두고선 "호남에 대한 통합당의 관심에 (지역 민심이) 반응을 보인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통합당은 지도부가 전날 섬진강 유역의 전남 구례를 찾은 데 이어 이날은 의원·보좌진·당원 등 100여명이 수해 복구에 팔을 걷었다.

주 원내대표는 자신의 지역구(대구 수성갑) 당원 40여명과 함께 구례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주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려울 때 함께 하는 게 국민통합을 위한 길 아니냐"며 "호남이 외롭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침수 폐기물 옮기는 주호영 원내대표
침수 폐기물 옮기는 주호영 원내대표

(구례=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1일 오전 전남 구례군 문척면 구성마을에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마을회관에 남아있는 침수 피해 폐기물을 옮기고 있다. 2020.8.11 iny@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