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밤까지 장맛비 계속…"수도권에 매우 강한 비"

송고시간2020-08-11 05:39

팔당댐 방류 바라보는 시민들
팔당댐 방류 바라보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화요일인 11일은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북, 경남 북서내륙에 비가 오겠다.

비는 밤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전라도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도, 전북이 50∼100㎜, 서울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는 30∼80㎜, 경북 북부와 전남은 20∼60㎜, 경상도(경북 북부 제외)와 제주도 산지가 5∼40㎜다.

또 소나기에 의해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20∼60㎜, 중부 내륙은 10∼40㎜ 수준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유입되는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서울과 경기도, 강원 북부, 충남 남부에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장마 전선은 12일 일시적으로 북한 지방으로 북상했다가 13일 다시 남하해 중부지방에 영향을 주겠다"고 전망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1.8도, 수원 25.2도, 춘천 24.4도, 강릉 23.6도, 청주 25.8도, 대전 25.5도, 전주 25.2도, 광주 25.9도, 제주 29.3도, 대구 25.2도, 부산 26.2도, 울산 26.7도, 창원 26.1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7∼34도로 예보됐다.

강원도와 경상도, 전남 동부 내륙, 제주도에는 폭염 특보가 발효되고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있겠다.

특히 이들 지역은 습도도 높아 체감온도는 더욱 올라가 건강관리와 농축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1.0∼2.5m 높이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5m, 남해 1.0∼3.0m, 동해 1.0∼5.0m로 예보됐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