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모리셔스 총리 "좌초 일본 화물선 기름 유출 멈춰…최악 대비"

송고시간2020-08-11 03:49

높은 풍랑에 화물선 두동강 날 수도…헬기 동원 기름 퍼내 '시간과 싸움'

10일 모리셔스 해안에 좌초한 일본 배에서 흘러나오는 기름띠
10일 모리셔스 해안에 좌초한 일본 배에서 흘러나오는 기름띠

[프랑스군 제공·로이터=연합뉴스]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인도양 섬나라 모리셔스의 총리는 10일(현지시간) 해안에 좌초된 일본 배의 손상된 탱크에서 기름 유출이 멈췄으나 아직 상황이 매우 심각해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 AP통신 등에 따르면 모리셔스 총리실은 일본 화물선 MV 와카시오 호가 아직 2천t의 기름을 싣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프라빈드 주그노트 모리셔스 총리는 TV로 생중계된 담화에서 배의 선체에 몇몇 균열이 보인다면서 결국 배가 쪼개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미 1천t 이상의 기름이 새어 나와 모리셔스 동부 해안으로 밀려와 산호초와 환초호 보호지구 등을 오염시키고 있다.

좌초한 일본 화물선 와카시오호 전경
좌초한 일본 화물선 와카시오호 전경

[렉스프레스·로이터=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또 높은 풍랑이 와카시오호를 때리고 있어 배가 두동강 나기 전에 시간과 싸움을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앞서 모리셔스의 지원 요청으로 인근 프랑스령 레위니옹 섬에서 전문가들이 합류해 새로운 기름 유출의 해안선 오염을 막기 위해 방책을 설치하고 있다. 프랑스는 해군 함정과 군용기, 기술적 자문단까지 파견했다.

현재 헬기를 동원해 사고 선박의 기름을 실어나르는 한편 다른 배들도 접근해 호스로 기름을 옮겨내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일본도 사고 선박 소유 회사들이 배를 두 척 보냈으며 6인의 전문가팀도 현장에 도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사고는 일찍이 2주 전 일본 배가 산호초에 좌초하면서 발생했으나 모리셔스 총리의 대응이 너무 늦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10일 사고 선박 일본 와카시오호에서 흘러나온 기름띠가 퍼져나가고 있다.
10일 사고 선박 일본 와카시오호에서 흘러나온 기름띠가 퍼져나가고 있다.

[모리셔스 야생재단 제공·AP=연합뉴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