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만난 독일 외무 "G7에 한국 참여 환영…러시아 반대"

송고시간2020-08-10 22:35

베를린서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마스 "국제사회에서 심층 논의해야"

강경화 "독일과 공정한 다자체제의 필요성 공감"

베를린 장벽기념관을 찾아 방명록에 서명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 장벽기념관을 찾아 방명록에 서명하는 강경화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확대와 관련해 한국의 참여를 환영했지만 러시아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10일(현지시간) 베를린을 방문한 강경화 외교장관과 '제2차 한독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런 입장을 나타냈다.

마스 장관은 "주요 7개국 정상회담에 한국의 참석을 매우 환영한다"면서 "한국은 국제적으로 중요한 국가"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전체적으로 어떤 국가들이 (G7 확대에) 참여하는지 생각해야 하는데, G8이었던 러시아를 다시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의 경우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분쟁을 먼저 해결해야 한다"면서 "휴전을 계속 요구하고 있지만, 평화가 정착된다는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G7의 확대와 G20 체제에 대해 국제사회에서 심층적인 토론이 이뤄져야 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현재 체재도 현실을 반영하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강 장관은 "한국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모범을 보여줬고,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도가 높다"면서 "마스 장관의 말대로 국제사회의 논의 틀 속에서 논의를 거쳐 진전을 이뤄야 하는 상황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독일은 유럽 내 한국의 최대 교역 상대국이고 양자, 다자차원에서 핵심 협력 대상국"이라며 "코로나19 사태로 세계 경제 침체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공정한 다자체제가 필요하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포스트 코로나 경제회복 과정에서 계속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독일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시한 G7 확대 구상과 관련해 한국의 참여를 환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러시아에 대한 반대 입장을 재확인한 만큼, 사실상 러시아를 참여시켜 G7을 확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에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마스 장관은 최근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G7과 G20은 합리적으로 조직된 체제"라면서 "지금은 G11이나 G12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베를린 장벽공원을 찾아 설명을 듣는 강경화 외교장관(가운데)과 하이코 마스(왼쪽) 독일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베를린 장벽공원을 찾아 설명을 듣는 강경화 외교장관(가운데)과 하이코 마스(왼쪽) 독일 외교장관 [베를린=연합뉴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최근 미국의 주독 미군 감축 결정에 대한 질문에 "한국과 독일에 있어서 미국은 안보정책에 굉장히 중요한 축으로 주독 미군 감축 문제를 주의 깊게 보고 있다"면서 "주한 미군의 감축 문제는 전혀 거론된 바 없다"고 말했다.

마스 장관은 "주독 미군은 독일을 포함한 유럽의 안보를 위한 것으로, 대부분의 미군은 유럽에 그대로 주둔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이 국제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해외를 찾아 대면 외교를 한 것은 지난 2월 말 이후 처음이다.

유럽 등지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진정되고 국제적으로 대면 외교가 조금씩 재개되는 가운데 첫 행선지로 애초 외교장관 전략대화가 예정돼 있던 독일을 선택한 셈이다.

두 장관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양국의 입국 제한 속 원활한 인력 이동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강 장관은 또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입후보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독일의 지지도 당부했다.

앞서 한독 간 외교장관 전략대화는 2017년 7월 문재인 대통령의 독일 방문 때 만들어졌다. 2018년 7월 마스 장관이 서울을 찾아 제1차 전략대화를 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