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수해 복구중 황해도·강원도에 또 '많은 비'

송고시간2020-08-10 21:48

일부 지역에 200㎜ 넘는 비 내려…예성호엔 '큰물 중급경보'

북한, 이어지는 장마에 황해도·강원도 '많은 비'
북한, 이어지는 장마에 황해도·강원도 '많은 비'

(서울=연합뉴스) 장마전선의 영향이 강해지면서 북한 황해남북도와 강원도를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렸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200㎜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렸다고 방송은 전했다.[조선중앙TV 화면] 2020.8.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복구에 힘을 쏟는 가운데 10일 황해도와 강원도를 중심으로 또다시 많은 비가 내렸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황해남북도 여러 지역과 강원도 일부 지역에서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200㎜가 넘는 비가 왔다"고 보도했다.

밤사이에도 곳곳에서 70㎜ 안팎의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방송은 "오늘 밤까지도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면서 "인민경제 모든 부문에서는 물길정리와 물빼기 대책을 철저히 세우고 감시·통보체제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북한 관영 라디오 조선중앙방송은 지난 6일에 이어 이날도 황해도 지역 예성호에 '큰물 중급경보'가 내려졌다고 전하며 홍수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최대 쌀 생산지인 황해도에 있는 예성호는 이미 많은 비로 수위가 올라간 상태다.

리영남 기상수문국(기상청) 부대장도 이날 중앙TV에 출연해 "황해남북도와 강원도 지역들에서 강 수위가 계속 올라가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북한, 오는 13∼14일 또다시 '폭우' 예상
북한, 오는 13∼14일 또다시 '폭우' 예상

(서울=연합뉴스) 대기 불안정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북한 전 지역에서 또다시 폭우가 예상된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특히 평안남북도 등 일부 지역에서는 150∼200㎜의 비가 예상되며, 동·서해안 일부 지역에서는 강풍도 불 것으로 보인다.[조선중앙TV 화면] 2020.8.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한편 오는 13일∼14일에도 평안남북도·자강도 남부·함경남도·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서 150∼200㎜ 안팎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중앙TV는 "13일과 14일 북부지역을 지나가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반적 지역에서 비가 내리겠다"면서 "특히 중부 이북에서 우뢰(우레)와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고, 동서해안의 일부 지역에서는 한때 센바람이 불겠다"고 전했다.

최근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북한은 군부대를 긴급 동원하는 등 수해 복구에 힘을 쏟는 한편, 추가적인 비 피해가 없도록 경계심을 다지고 있다.

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