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장미', 오후 6시 이전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밤사이 폭우

송고시간2020-08-10 16:37

제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
제5호 태풍 '장미'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제5호 태풍 '장미'가 10일 오후 6시 이전 온대저기압으로 약화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장미가 이날 오후 2시 50분께 경남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해 시속 50km의 속도로 북북동진하는 중이라면서 이같이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경상 내륙으로 이동하면서 마찰 등으로 인해 약해지고 있다"며 "북서쪽의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태풍 구조와 성격이 변화해 포항 근처 해상으로 진출할 때쯤 온대저기압으로 점차 변질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바람은 약해지나 태풍으로 인한 비구름대는 밤까지 계속 남아 일시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이날 오후 9시까지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충청도, 경상도를 중심으로 강한 비가 오고, 경상 동해안과 강원 남부 동해안에는 바람이 시속 35∼60km, 순간풍속 시속 90km로 매우 강하게 불 예정이다.

11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과 전라도, 경북, 경남 북서 내륙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10∼11일 예상 누적 강수량은 경기 남부, 강원 남부, 충청도, 전북 50∼150mm(많은 곳 200mm 이상)다.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전남, 경상도,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는 30∼80mm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황에서 추가로 비가 오면서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의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원도와 경상도, 전남 동부 내륙, 제주도는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11일 낮 기온이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겠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더욱더 높겠으니 건강관리에 신경 쓰면서 농업, 축산업, 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강조했다.

11일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다.

서울·경기 남부와 충남, 남부지방, 제주도는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그래픽]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후 3시)
[그래픽]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후 3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