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슬아슬' 범람 위기 넘긴 광주천 물 빠지자 복구 총력

송고시간2020-08-10 16:17

수압 견디지 못하고 쓰러진 시설물
수압 견디지 못하고 쓰러진 시설물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0일 물이 빠진 광주 양동 태평교 인근에서 시설물이 쓰러져 있다. 태평교는 지난 7일 폭우로 범람 직전까지 수위가 차올랐다. 2020.8.10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가까스로 범람 위기를 넘긴 광주천의 고수부지에 물이 빠진 10일 지자체가 피해 복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구는 이날부터 광주대교에서 광천2교 사이에 위치한 3개 구간을 대상으로 고수부지 응급복구와 잔재물 수거에 집중하고 있다.

호남 최대 전통시장인 양동시장이 주변에 있어 범람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됐던 태평교 주변은 다행히 범람까지 이어지지 않아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급류가 뒤덮었던 고수부지 시설물은 힘없이 쓰러지거나 엿가락처럼 휘어졌다.

땅속 깊은 곳에 고정돼 있던 간이 운동기구마저 뜯겨 나와 고수부지 한쪽에 뒹굴었다.

이에 따라 서구는 공원녹지과와 건설과 등을 중심으로 대형 집게차와 차량 5대를 투입해 광주대교∼양동교, 양동교∼광천1교, 광천1교∼광천2교 3구간의 잔재물과 폐기물을 수거했다.

이 외에도 서구는 지난 8∼9일 침수 피해가 발생한 광천동, 서창동, 농성2동, 유덕동 등에서 침수 피해 복구 작업을 펼쳤다.

복구에 참여한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은 피해지역 토사와 부유물을 제거하고 피해 주택·상가 등의 내부 청소를 도맡았다.

서구는 또 청소기동반 4개 반, 가로환경 관리원, 공공근로 등 200여명의 인력과 노면 청소량, 화물트럭 등을 투입해 도로변 토사와 쓰레기, 대형폐기물 등을 신속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서구 관계자는 "이번 집중호우로 많은 지역에서 피해가 발생했다"며 "신속한 피해 복구와 함께 주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위기의 광주천
위기의 광주천

[연합뉴스 자료사진]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