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미향, '위안부 기림일' 전시회…"뚜벅뚜벅 가겠다"

송고시간2020-08-10 16:11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 글귀 쓰는 윤미향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 글귀 쓰는 윤미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전시 '뚜벅뚜벅' 개막행사에서 기림 글귀를 쓰고 있다. 2020.8.10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0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월 14일)을 맞아 동료 여성 의원들과 공동으로 '뚜벅뚜벅'이란 이름의 전시회를 열었다.

오는 14일까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전시회는 윤 의원과 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 정춘숙 여성가족위원장, 남인순 인재근 양이원영 이수진(비례대표) 의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함께 주최했다.

윤 의원은 이날 전시회 개막행사에 참석, "할머니들의 목소리가 정책과 제도로 이어지도록 국회에서 노력할 것"이라며 "평화의 그 날까지 주저앉지 않고 뚜벅뚜벅 가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한국 여성들 정신 차리세요. 정신 차리지 않으면 또 당합니다'라는 말씀이 아직도 심장에 가시처럼 박혀있다"며 "살아남은 우리가 할머니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그 염원을 우리 삶에 녹여야 한다"고 했다.

정춘숙 위원장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까지 성장한 것에 대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감사하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역사를 알 수 있는 역사관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이원영 의원은 "나라는 해방됐지만 과연 친일청산을 제대로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왜 피해자가 움츠러들어야 하나. 더 당당하고 밝게 가해자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캘리그라피 지켜보는 윤미향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캘리그라피 지켜보는 윤미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전시 '뚜벅뚜벅' 개막행사에서 캘리그라피 퍼포먼스를 지켜보고 있다. 2020.8.10 toadboy@yna.co.kr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