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 안 듣는다" 10세 아들 흉기로 위협한 엄마 구속영장 반려

송고시간2020-08-10 13:41

서울 강동경찰서
서울 강동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말을 듣지 않는다"며 10세 아들을 거리에 끌고 다니고 흉기로 위협한 친모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이를 반려했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강동경찰서가 A(38)씨에 대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신청한 구속영장을 반려하고 보완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검찰은 A씨가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므로 구속 사유인 '도주 우려'가 없다고 보고 영장을 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8시 20분께 강동구 천호동의 주택가에서 아들 B(10)군의 머리채를 잡고 끌고 다니다가 흉기로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학대 장면을 목격한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을 훈육하다가 벌어진 일'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군을 A씨로부터 분리해 쉼터로 보냈다.

A씨는 전에도 아들을 학대한 적이 있어 '가정폭력 재범 우려 가정'으로 경찰에 등록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A씨를 구속해 수사하도록 촉구하는 항의 서한을 지난달 31일 강동서에 전달하기도 했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