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약국에 '가짜 마스크' 7만장 공급한 제약사 직원 2명 기소

송고시간2020-08-10 09:45

마스크 사범 기소 (CG)
마스크 사범 기소 (CG)

[연합뉴스TV 제공]

(남원=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지방경찰청과 의료기기 업체 등에 가짜 KF94 마스크를 납품한 50대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방검찰청 남원지청은 약사법 위반 혐의로 A(58)씨와 B(52)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이사와 공장장 직함을 갖고 같은 제약회사에 재직하던 중 범행했으나 공범은 아니라고 검찰은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월 자신이 확보한 마스크를 KF94 품목허가를 받은 마스크인 것처럼 속여 약국과 의료기기 유통업체에 4만장 가까이 판매하고 4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또 B씨는 같은 수법으로 지난 2∼3월 지방경찰청과 의료기기 유통업체에 마스크 3만4천여장을 판매, 3천600여만원을 벌어들인 혐의다.

이들은 성능이 떨어지는 마스크를 판매하면서 위조한 KF94 품목허가증을 건네 판매처를 속였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안 심리를 이용해 마스크 부족 상황을 악용한 범죄"라며 "이들에게 상응하는 형이 선고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