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괴물' 류현진, 12일 '도깨비팀' 마이애미 돌풍 잠재울까

송고시간2020-08-10 09:07

'18명 코로나19 집단감염' 마이애미,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깜짝 1위

펜웨이파크에서 경기 지켜보는 류현진
펜웨이파크에서 경기 지켜보는 류현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도깨비팀'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연승 사냥에 나선다.

류현진은 12일 오전 7시 37분(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에서 열리는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와의 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한다.

올 시즌 토론토가 대체 홈구장으로 택한 살렌필드 개장 경기에서 류현진이 첫 테이프를 끊는다.

메이저리그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연고지를 둔 토론토는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한 캐나다 정부의 반대로 올해 홈구장인 토론토 로저스센터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토론토 구단은 미국 동부지역에서 대체 홈구장을 물색한 끝에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구장인 살렌필드를 대안으로 선택했다.

지난 시즌 뒤 4년 8천만달러 계약을 맺고 토론토의 새로운 에이스가 된 류현진이 드디어 홈구장 마운드에 오른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마이애미와의 이번 홈 2연전 선발 카드로 류현진과 네이트 피어슨을 차례로 낙점했다.

정교한 제구와 체인지업, 컷패스트볼,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통해 승부를 보는 류현진과 160㎞대 빠른 공을 던지는 피어슨을 연이어 배치해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세심한 계산이 깔려 있다.

류현진은 6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시즌 3번째 선발 등판에서 완벽한 모습을 되찾아 토론토 이적 뒤 첫 승을 따냈다.

승승장구하는 마이애미 말린스
승승장구하는 마이애미 말린스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류현진은 좋은 기억이 있는 마이애미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마이애미는 그동안 류현진이 강세를 보인 구단이다. 류현진은 마이애미전에 통산 4차례 등판해 3승 1패 평균자책점 2.39를 기록했다.

하지만 류현진이 지금까지 상대했던 마이애미와 올 시즌의 마이애미는 달라도 너무 다르다.

마이애미는 올 시즌 7승 3패, 승률 7할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질주하며 최대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팀 주전의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예비 전력으로 시즌을 치르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결과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마이애미의 선전을 설명할 길을 모르겠다"며 "기본적으로 투수들이 잘 던지고, 수비를 잘하고, 타자들은 중요할 때 안타를 친다. 때로는 야구가 이처럼 간단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마이애미가 거둔 7승 중 4승이 지난 두 시즌 동안 223패를 당한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상대로 거둔 결과라는 점에서 류현진이 지나치게 긴장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마이애미는 뉴욕 메츠에 2연패를 당해 상승세가 한풀 꺾인 상황에서 토론토의 1선발 류현진을 상대한다.

마이애미는 올 시즌 팀 타율 0.236, OPS(출루율+장타율) 0.720으로 각각 내셔널리그 7위, 8위다.

타선보다는 마운드의 힘이 탄탄하다. 코로나19로 주축 불펜들이 대거 교체된 상황에서 팀 평균자책점 3.58로 내셔널리그 4위를 달리고 있다.

류현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치는 마이애미 우완 엘리저 에르난데스는 올 시즌 1경기에 선발 등판해 승패 없이 4⅓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지난 시즌에는 21경기(15경기 선발)에 등판해 3승 5패 평균자책점 5.03을 남겼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