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서 집단감염…상인 7명 확진

송고시간2020-08-10 07:49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서 확진자 발생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서 확진자 발생(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시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체채취 검사를 받고 있다.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0일 서울시와 중구에 따르면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전날 오후까지 총 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7일 이 상가에서 일하는 여성(경기 고양시 거주)이 처음 확진됐고, 방역 당국이 이 여성과 같은 층에서 일하는 상인 20명을 검사한 결과 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다른 층 근무자들 가운데서도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검사를 벌일 예정이다.

또 이들 상인과 접촉한 상가 방문자들에게도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구는 이런 내용의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케네디상가는 서울 지하철 4호선 회현역 5번 출구와 6번 출구 사이(중구 남창동 48-7)에 있는 여성 패션 전문 건물이다.

mi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8/10 07:49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