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라질, 폭발참사 레바논에 지원단 파견…단장은 전직 대통령

송고시간2020-08-09 23:57

의약품·식료품 등 제공 예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정부가 대규모 폭발 참사로 어려움을 겪는 레바논을 돕기 위한 지원단을 파견한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레바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결정하고 미셰우 테메르 전 대통령을 단장으로 하는 지원단을 보내기로 했다고 밝혔다.

브라질 정부는 폭발 참사에 경제난까지 겪는 레바논에 의약품과 식료품을 전달하고 폭발 사고 원인 조사를 위한 기술적 지원도 제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전-현직 대통령
브라질 전-현직 대통령

보우소나루 대통령(오른쪽)은 레바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결정하고 테메르 전 대통령을 단장으로 하는 지원단을 보내기로 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레바논 이민자 후손인 테메르 전 대통령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초청을 영광스럽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테메르 전 대통령은 1940년 상파울루시의 레바논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의 부모는 1920년대 브라질로 이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에는 아랍권 이민자 1천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레바논인이 800만명으로 가장 많다.

지난 2018년 대선에서 결선투표에 올라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겨뤘던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전 상파울루 시장도 레바논계다.

한편,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지난 4일 발생한 폭발 사고로 최소한 158명이 숨지고 6천여 명이 다쳤다.

폭발 사고 후 브라질 내 레바논계 단체들은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하고 민간 차원의 지원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