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발참사에 레바논 내각 후폭풍…공보장관 "국민에 사과" 사임

송고시간2020-08-09 20:11

베이루트 폭발 참사와 관련해 사임을 발표한 마날 압델-사마드 레바논 공보장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루트 폭발 참사와 관련해 사임을 발표한 마날 압델-사마드 레바논 공보장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마날 압델-사마드 레바논 공보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수도 베이루트 폭발 참사와 관련해 사임했다고 레바논 매체 데일리스타가 보도했다.

압델-사마드 장관은 지난 4일 베이루트 항구 폭발 대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임한 첫 고위직 인사다.

그는 이날 텔레비전 방송에서 "레바논 국민에게 사과한다"며 "우리는 국민의 염원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끔찍한 폭발 사태에 따른 사망자와 부상자, 실종자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국민의 변화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사임한다고 강조했다.

압델-사마드 장관은 올해 1월 하산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이 출범할 때 취임했다.

사고에 앞선 지난 3일에는 나시프 히티 외무장관이 정부 개혁 정책 부진을 비판하며 사임한 바 있다.

현 레바논 내각은 작년 10월 왓츠앱 등 메신저 프로그램의 세금 계획에 대한 반발로 반정부 시위가 수개월 동안 이어진 뒤 국민의 기대를 안고 출범했다.

그러나 경제 회복 등에서 성과를 내지 못했고 폭발 참사까지 겹치면서 큰 타격을 입게 됐다.

8일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자 디아브 총리는 오는 10일 정부에 조기총선 개최를 제안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전날까지 기독교계 정당 카타이브당 소속 의원 3명 등 레바논 의회 의원 5명도 폭발 참사와 관련해 사퇴를 발표했다.

noj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