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부, '코로나 우울' 극복 지원책 강구…10월 특별여행주간 추진

송고시간2020-08-09 17:15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심리지원 대책 마련 필요"…'대국민 희망메시지' 슬로건도 선정
심리상담 핫라인 운영…의료진 등 방역대응 인력 휴식-재충전 지원
확진자-가족 상담·모니터링…"부처 협력 통해 심리지원 방안 발굴"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서 우울감, 불안감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어나자 정부가 심리상담 핫라인 운영, 10월 특별여행주간 검토 등 각종 심리적 지원책을 추진키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9일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이른바 '코로나 우울(블루)' 현상을 극복하기 위한 심리지원 대책을 논의하고 점검했다고 밝혔다.

올해 1월 국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 반년 이상 지났지만,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사회적 고립, 외출 자제 등으로 인한 불안감·우울감을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와 관련해 중대본은 "국제통화기금(IMF), 금융위기 등 중대한 사회적 사건 이후 자살률이 증가한 사례에 비춰볼 때 코로나19 발생 6개월이 지난 지금 심리지원 대책을 마련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선 정부는 사회적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한 '희망 메시지'를 널릴 알릴 방침이다.

정부는 대국민 희망 메시지 전달을 위한 슬로건을 선정해 캠페인으로 알리는 한편, 코로나19로 누적된 피로감을 풀 수 있도록 올해 10월에는 '특별 여행 주간'을 지정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또 정신건강 정보를 빠르고 편리하게 찾아볼 수 있도록 서비스도 지원한다.

우울·불안감을 느끼는 국민들이 언제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심리상담 핫라인(☎1577-0199)을 지속해서 운영하고 국가트라우마센터의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등 관련 서비스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특히 바깥 활동이 줄어들면서 유아·청소년의 스마트폰 사용 시간이 늘어났다는 지적이 많은 만큼, 이들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폰 바른 사용' 교육, 전문 상담 등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중대본은 밝혔다.

정부는 이와 함께 대상별, 단계별 상담과 심리 지원 체계도 강화한다.

전국 17개 시·도의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통해 소상공인·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한 심리 상담을 지속해서 운영하고, 사회적 활동이 적어진 노인들이 코로나 우울을 겪지 않도록 세심하게 들여다볼 계획이다.

의료 현장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힘써 온 의료진, 방역 인력 등이 재충전할 수 있는 기회도 늘린다.

지난 6월부터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대상으로 해왔던 '숲 치유 프로그램'을 점차 확대하고 사찰 체험·치유 관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국민들의 안심 휴식과 재충전을 위한 소비쿠폰 지원 등도 추진한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확진자, 가족들이 사회적 낙인이나 두려움 등을 느끼지 않도록 상담 서비스를 계속하고, 완치된 이후에도 지속해서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중대본은 강조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코로나 우울에 대응하기 위한 부처별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심리 지원 방안을 지속해서 발굴·홍보해 국민들의 우울, 불안을 덜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8/09 17:15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