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요예선 거친 2부투어 김성현, KPGA선수권 제패(종합)

송고시간2020-08-09 17:08

우승 확정에 환호하는 김성현.
우승 확정에 환호하는 김성현.

[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2부투어에서 뛰는 김성현(22)이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메이저급 대회 KPGA 선수권대회를 제패하며 '인생 역전'을 이뤘다.

김성현은 9일 경남 양산 에이원 컨트리클럽 남·서 코스(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7타를 쳤다.

4라운드 합계 5언더파 275타의 김성현은 함정우(26), 이재경(21) 등 공동 2위 2명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국가대표를 거쳐 지난해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먼저 프로 무대에 데뷔한 김성현은 KPGA 코리안투어 출전 자격이 없어 2부투어인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했다.

스릭슨 투어에서 한차례 우승하며 상금랭킹 1위를 달리던 그는 지난 3일 KPGA 선수권대회 월요예선에 응시해 출전권을 따냈다. 합격자 8명 가운데 8위로 막차를 탔다.

코리안투어에서 예선을 거쳐 출전한 선수가 우승한 것은 김성현이 처음이다.

월요예선이 흔하지도 않고, 예선을 치르는 대회가 대부분 메이저급 대회라서 경험이 부족한 예선 통과자들에게는 넘기 힘든 벽이기 때문이다.

김성현은 공동 45위를 한 KPGA오픈에 이어 두 번째 코리안투어 출전이다.

우승 상금 1억8천만원을 받은 김성현은 단박에 상금랭킹 1위를 꿰찼고, 2025년까지 코리안투어 출전권과 KPGA선수권대회 평생 출전권, 그리고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 출전권까지 받았다.

우승 확정 순간 "잘했다"라고 고함을 지른 김성현은 "실력을 쌓아 미국 무대에 진출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3라운드를 선두에 4타차 공동 8위로 마친 김성현은 아무도 우승 후보로 예상하지 못했다.

깊고 질긴 러프와 극단적으로 어려운 핀 위치에 바람까지 불어 좀체 언더파 스코어를 내기 힘든 코스에서 김성현은 8번(파4), 9번 홀(파5) 연속 버디로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그는 "버디를 꼭 해야 할 홀에서 버디를 했다"고 말했다.

2개홀 연속 버디로 선두 함정우에 1타차로 따라붙은 김성현은 한때 7명이 선두에 오르는 혼전 속에 꿋꿋하게 타수를 지키며 우승을 향해 나아갔다.

16번홀까지 3타를 줄이며 선두에 나선 왕정훈(25)을 1타차로 추격하던 김성현은 17번 홀(파3)에서 홀인원성 버디를 잡았고 같은 17번 홀에서 왕정훈이 1타를 잃으며 단독 선두가 됐다.

김성현은 "16번홀 등 위기를 잘 넘긴 게 17번 홀에서 좋은 티샷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왕정훈은 18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적어내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1타차 단독 선두로 먼저 경기를 끝낸 김성현은 우승 확정까지 30분을 기다려야 했다.

1타차로 추격하던 함정우와 한승수(34)가 16번 홀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김성현은 연장전에 대비해 퍼트 연습을 하다가 함정우가 더는 타수를 줄이지 못해 우승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스마트폰 중계로 우승 확정 순간을 맞은 김성현은 "머릿속이 하얘졌다"고 말했다.

10번 홀(파4)에서 보기를 적어냈을 뿐 17개 홀을 모두 파로 막아낸 함정우는 1타차 공동 2위(4언더파 276타)로 아쉬움을 삼켰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작년 신인왕 이재경은 데일리 베스트 스코어는 5언더파 65타의 맹타를 휘둘러 준우승했다.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섰던 박정민(27)은 6타를 잃고 공동 14위(이븐파 280타)로 내려앉았다.

디펜딩 챔피언 이원준(35)도 공동 14위로 대회를 마쳤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