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갤노트20 공짜폰으로 주겠다"…방통위, 사기판매 주의보

송고시간2020-08-09 14:43

"턱없이 많은 현금지원 제시하고 택배통한 신분증 요구하면 사기일 가능성 높아"

계약서 꼼꼼히 살펴보고, 판매자 신원 확인하는 등 각별한 주의 필요

내일부터 갤노트20 사전예약
내일부터 갤노트20 사전예약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 갤럭시노트20이 진열되어 있다. 삼성전자와 이동통신 3사는 7일부터 13일까지 갤럭시노트20에 대한 사전예약에 들어간다. 2020.8.6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방송통신위원회는 21일 삼성전자[005930] 갤럭시노트20 출시를 앞두고 휴대전화 사기 판매 관련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문제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는 유통점에 대해서는 현장 점검을 하겠다고 9일 밝혔다.

방통위는 7일부터 13일까지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 기간 중 사기 판매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이통3사에 유통현장 교육과 관리를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최근 불법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거나 공짜폰으로 주겠다는 등의 조건을 내세우며 사전예약 가입자를 모집한 후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경우, 단말기 장기할부 구매 유도를 하는 경우 등 사기 판매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

온라인 오픈채팅, 카페, 밴드 등에서 사전승낙서를 받지 않은 일반 판매자가 개통희망자를 모집해 단말기 대금을 내도록 한 후 납부한 단말기 대금을 편취하는 사례도 등장했다.

방통위는 "유통점 내 판매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사전승낙서가 게시돼 있지 않거나, 휴대폰 가격보다 터무니없이 높은 현금 지원을 제시할 경우 사기 피해를 볼 가능성이 높다"며 "꼼꼼히 계약서를 살펴보고, 판매자의 신원이 확실한지 살피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택배 등을 통해 신분증을 요구하거나, 기존 휴대폰을 반납하면 신규 단말을 싸게 주겠다는 약속 역시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휴대폰 사기 피해를 겪은 소비자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내 이동전화 사기피해 지원센터를 통해 피해 신고 접수, 상담 등을 받을 수 있다.

srch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