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김웅은 윤석열 대변인?" 野 "애완용 의원들이…"(종합)

송고시간2020-08-09 16:54

민주당 김남국 의원
민주당 김남국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이 지난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에 '애완용 검사들이 득세했다'고 비판한 것을 두고 여야 의원들 간 공방이 계속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검찰 출신인 김 의원을 향해 '윤석열 검찰총장 대변인이냐'고 몰아세우자, 통합당 의원들은 이에 질세라 '애완용 의원들'이라고 맞받았다.

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서 "김웅 의원 발언을 보니 검찰 내에 정말 특정 사단이 있는 것 같다"며 "이번 검사장 승진자들은 검찰 내에서 모두 신망이 두터운 분들이다. 어떻게 이분들을 싸잡아서 막말을 쏟아낼 수 있느냐"며 사과를 촉구했다.

이어 "윤 총장의 측근들이 승진하지 못하면, 윤 총장 뜻이 반영되지 않은 인사면 잘못된 것이고 검찰이 '애완용 검사가 득세하는 세상'이 되는 것인가"라며 "그럼 윤 총장 측근만 승진하고 검사장 하라는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전날 박범계 의원은 페이스북에 "통합당 검사 출신 의원이 이걸 비유라고"라며 "제발 우리 검사들이 동물에 비유되는 세상은 끝내자"라고 썼다.

통합당 권영세 의원은 이날 보도된 김남국 의원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김웅 의원이 최근 일부 검사들을 '애완용 검사'라고 비판을 하자, 김 의원의 표현을 빌릴 때 '애완용 의원'이 반박을 했네요"라고 저격했다.

조수진 의원은 여권 인사들이 '김웅 때리기'에 나섰다며 "대체 무슨 염치로 누구를 향해 눈을 부라리고 돌을 던지려 하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김남국 의원에 대해 "성희롱 팟캐스트에 출연하고도 사과 한마디 없이 '가짜 정의' '가짜 공정'을 외치는 파렴치한 사람"이라고 비판했고, 박범계 의원에 대해선 "'이상한 억양' 어쩌고 '특정 지역'을 통째로 싸잡아 비난해놓고도 공개 사과 한마디 없는 낯 두꺼운 사람"이라고 꼬집었다.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
미래통합당 조수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